(왼쪽부터)빈프리트 베버 독일 만하임대 교수 비텐-헤어데케대 경제학 박사, 전 톰 피터스그룹 컨설턴트, 현 만하임대 글로벌가족경영센터장 사진 조선비즈 DB/후지모토 다카히로 도쿄대 명예교수 도쿄대 경제학,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박사, 전 도쿄대 대학원 경제학연구과 교수 사진 조선일보 DB
(왼쪽부터)
빈프리트 베버 독일 만하임대 교수 비텐-헤어데케대 경제학 박사, 전 톰 피터스그룹 컨설턴트, 현 만하임대 글로벌가족경영센터장 사진 조선비즈 DB
후지모토 다카히로 도쿄대 명예교수 도쿄대 경제학,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박사, 전 도쿄대 대학원 경제학연구과 교수 사진 조선일보 DB

일본과 독일은 세계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일본은 반도체·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전기·전자 부품에 강점이 있고, 독일은 자동차 부품처럼 기계·화학 분야 산업 경쟁력이 높다. 세계 3, 4위 경제 대국인 일본과 독일 경제를 떠받치는 강소 기업들의 사업 영역이 대부분 소부장이다. 두 나라의 공통점은 관련 산업의 역사가 깊다는 것 외에 장인정신이 있다는 점이다. 일본 제조 현장에는 ‘혼신의 힘을 다해 최고의 제품을 만든다’는 일본 특유의 장인정신 ‘모노즈쿠리(ものづくり)’가 있다. 독일은 직업교육을 기반으로 한 마이스터(Meister)라는 장인정신을 토대로 가족 경영, 세계 틈새시장 공략 등을 추구하는 중소·중견기업 ‘미텔슈탄트(Mittelstand)’가 있다.

‘이코노미조선’은 8월 12일 일본 모노즈쿠리 개념을 경영학계에 처음 소개한 후지모토 다카히로(藤本隆宏) 도쿄대 명예교수와 독일 미텔슈탄트 최고 전문가인 빈프리트 베버(Winfried Weber) 만하임대 교수를 서면으로 인터뷰했다.

후지모토 명예교수는 도쿄대 모노즈쿠리경영연구센터장을 역임했다. 베버 교수는 만하임대 글로벌가족경영센터장으로 독일의 소재 및 부품 중소·중견기업 오너들에게 경영 컨설팅을 해주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