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 한양대 전자공학 석사, 노스캐롤라이나대 재료공학 박사, 전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소재기술그룹장, 현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회장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
한양대 전자공학 석사, 노스캐롤라이나대 재료공학 박사, 전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소재기술그룹장, 현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회장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2019년 7월 시작된 일본 정부의 소재·부품 대(對)한국 수출 규제는 오히려 한국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의 계기가 됐다.”

8월 6일 한양대 첨단 반도체 소재·소자개발연구소에서 만난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소부장 분야엔 중소 및 중견 기업이 많기 때문에 정부, 연구기관, 대기업이 핵심 역할을 하는 ‘소부장 산업 생태계’ 구축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박 교수는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소재기술그룹장,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차세대메모리 개발사업 단장 등을 지낸 반도체 등 정보기술(IT) 소재·부품 전문가다. 현재는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회장을 맡고 있다.

박 교수는 일본 정부의 소재·부품 수출 규제 이후 한국 정부의 연구개발(R&D) 자금 지원, 연구기관과 대학의 기술 이전, 대기업의 기술 평가 및 지도 등의 역할이 커지며 소부장 산업 생태계가 구축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수출 규제가 소부장 국산화 등 공급처 다변화를 통한 안정적인 글로벌 밸류체인 구축의 중요성을 깨닫게 했다는 것이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