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구축된 구찌 빌라 내 아바타. 구찌 의상을 입은 모바일 게임 테니스 클래시 캐릭터. 사진 제페토·구찌
왼쪽부터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구축된 구찌 빌라 내 아바타. 구찌 의상을 입은 모바일 게임 테니스 클래시 캐릭터. 사진 제페토·구찌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집콕’ 중인 사회 초년생 김인영(가명)씨는 현실에서 약 200만원에 판매되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의 ‘마틀라세 숄더백’을 3000원에 구매했다. 마스크를 벗고 새 옷을 입은 그는 가방을 메고 거리를 돌아다니며 사람들과 대화를 하며 새로 산 가방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 모든 게 가능한 이유는 김씨가 즐겨 접속하는 네이버 가상현실 아바타 앱 ‘제페토’와 구찌가 올 2월부터 협업해, 가상현실 공간 속 아바타가 착용할 수 있는 60여 종의 구찌 의상, 신발, 가방을 공개했기 때문이다. 그는 “아직 일한 지 2년도 안 돼 비싼 명품은 수년 후에나 살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거리감을 느끼던 고가의 브랜드와 더 가까워진 느낌이다”라며 “나중엔 실물도 구매하고 싶다”라고 했다.

100년 이상의 긴 역사를 가진 명품 브랜드가 변화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경제가 뜨면서 온라인 공간을 활용한 마케팅에 명품 브랜드들이 뛰어들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