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경태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총괄팀장 / 사진 카카오뱅크
하경태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총괄팀장 / 사진 카카오뱅크

카카오 계열사인 카카오뱅크는 지난 6월부터 새로운 방식의 대출 심사를 본격 시작했다. 대안 신용평가(구매 실적, 통신 기록 등 비금융 관련 디지털 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 시스템을 자체 개발, 적용하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대안 신용평가 시스템 덕에 고금리로 낮은 한도의 대출을 받아야 했던 중(中)신용(구 신용등급 4~6등급) 고객들은 낮은 금리로 높은 한도의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중신용 고객 대출 한도는 최대 7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올라갔고, 금리 하락 폭은 최대 1.52%포인트에 달했다. 대출 자체가 막혔던 일부 저(低)신용(구 신용등급 7~10등급) 고객들까지도 대출이 가능해지면서 카카오뱅크의 대출 규모가 크게 늘었다. 카카오뱅크가 중·저신용 고객을 대상으로 제공한 8월 한 달 동안의 대출액은 2944억원으로 7월(1140억원)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카카오뱅크의 비금융 데이터 기반 신용평가 시스템 구축과 운영을 총괄하고 있는 하경태 신용리스크모델링 총괄팀장은 8월 27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를 통해 “2023년까지 전체 가계 신용 대출 가운데 중⋅저신용 고객 비중을 10%에서 30%까지 늘리는 게 목표”라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