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 크레파스솔루션 대표 전 렌도코리아 대표, 전 에프케이비씨지 대표, 전 넥스트웨이브 CRM 전략컨설턴트 / 사진 크레파스솔루션
김민정 크레파스솔루션 대표
전 렌도코리아 대표, 전 에프케이비씨지 대표, 전 넥스트웨이브 CRM 전략컨설턴트 / 사진 크레파스솔루션

스마트폰 충전 주기, 운영체제(OS) 업데이트 주기, 앱·인터넷 사용 시간, 메시지 수신 대비 발신 비율 등을 활용해 금융소외 계층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비즈니스하는 기업이 있다. 빅데이터 기반의 개인 대안 신용평가(구매 실적, 통신 기록 등 비금융 관련 디지털 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 전문 기업인 ‘크레파스솔루션’이다. 2016년에 크레파스솔루션을 창업한 김민정 대표는 8월 26일 ‘이코노미조선’과 만나 “금융거래 기록이 쌓이기 이전이지만 성실 상환 가능성이 큰 고객을 먼저 알아보기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대안 신용평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대안 신용평가사를 창업한 이유는
“1990년대 후반 컨설팅사에서 일하면서 신용평가를 국내에 도입하는 일을 했다. 개인 신용평가는 담보 없는 사람들에게 대출 기회를 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지만, 금융 정보 위주의 단일 평가 기준을 사용하다 보니 아쉬운 점도 보였다. 모든 금융사가 한 사람을 똑같은 기준으로 평가해, 갚을 의지가 있는데도 금융 기록이 없는 서민은 어느 곳에서도 돈을 빌리지 못하는 거다. 신용등급과 대안 신용평가를 발명한 FICO, 렌도 등의 기술을 전수받아 한국형 신용평가 모델을 1차로 개발했고, 비금융·비정형 데이터의 종류를 확대하며 개인 성향을 분석하고, 평가하고 있다.”

무엇을 주로 보나
“일반적으로 금융사는 3C(Capacity·Credit·Character)를 본다. 대출 신청자가 상환할 능력이 있는지, 지금껏 대출을 잘 갚았는지, 성향은 어떤지다. 대출 심사가 자동화되면서 어려워진 ‘성향’ 파악을 위해 디지털 발자국을 찾고 얼마나 안정된 생활을 하는지, 일관성 있고, 꼼꼼한 사람인지 파악한다.”

저신용자에게 대출해주면 위험하지는 않나
“‘담보가 없거나 소득이 적은 사람에게 대출해주는 게 위험하다’는 우려가 있다. 하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청년들을 예로 들어보면, 그들이 잘못해서 신용점수가 낮은 게 아니라 아직 금융거래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검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중·저신용등급인 경우가 많다. 자신의 삶을 위해 노력하는 청년이 100만원을 일부러 갚지 않아 신용불량자가 되어도 상관없다고 생각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믿음이 있다. 실제로 우리가 개발한 대안 신용평가 솔루션을 이용한 P2P대출 업체를 통해 1, 2금융권에서는 모두 거절 대상이었을 청년 765명에게 대출이 이뤄졌다. 30일 이상 연체율을 기록한 고객은 3.8%에 머물렀다. 5등급보다 낮은 고객이 대부분(75%)이었는데도, 대부업 대비 연체율이 월등히 좋은 수준이다. 한쪽에서 서민 지원책을 말하는 사람도 많은데, 서민 지원책과 서민금융은 엄연히 다르다. 대다수 사람은 눈먼 돈을 찾기보다 금융을 필요로 하는데, 이들에게 필요한 금융 선택권이 없는 상황이다.”

앞으로의 계획은
“금융위원회로부터 대안정보 크레딧뷰로(신용평가사)로 예비인가를 승인받았고, 본인가를 위한 후속작업을 진행한다. 본인가를 받으면, 금융 신용평가사와 마찬가지로 대안 신용평가 등급을 금융사에 직접 제공할 수 있다. 신용평가사가 마지막으로 인가받은 지 15년 만에 새로운 신용평가사가 탄생하는 것이며, 비금융 정보 기반의 신용평가사 인가는 최초다. 각계 금융사들과 함께 모형의 성능 및 안정성 강화를 위한 공동 연구개발(R&D)을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통신사, 전자상거래, 핀테크 플랫폼 등 다양한 영역에서 데이터 파트너를 확대하고자 한다. 인도네시아, 과테말라 등 해외 진출 계획도 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