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리(Peter Lee) 엑스피리언 한국 총괄 사장 전 오라클 아시아·태평양 본사 신용 리스크 담당, 전 SAS 한국지사 및 아시아·태평양 본사, 전 IBM 한국지사 근무 / 사진 심민관 기자
피터 리(Peter Lee) 엑스피리언 한국 총괄 사장
전 오라클 아시아·태평양 본사 신용 리스크 담당, 전 SAS 한국지사 및 아시아·태평양 본사, 전 IBM 한국지사 근무 / 사진 심민관 기자

“오랜 세월 축적해 방대해진 데이터를 관리하고, 유의미한 의미를 신속하게 도출하기 위해서는 변해야만 했다. 디지털 시대로의 전환을 미리 대비하고, 시장을 개척하는 게 우리 역할이라 생각했다.”

영국 신용평가사 엑스피리언(Experian)의 피터 리(Peter Lee) 한국 총괄 사장은 8월 30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 세계 44개국에 약 1만8000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엑스피리언은 1897년 영국에서 출발한 신용 정보 평가회사다. 이 회사는 트랜스유니온(TransUnion), 에퀴팩스(Equifax)와 함께 세계 3대 개인 신용평가 회사로 꼽힌다.

특히 이 회사는 2000년대 초반부터 전통적 방식의 신용평가사에서 벗어나기 위해 데이터 관리에 정보기술(IT)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데이터 보관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부터 데이터 분석 툴(Tool) 제공까지 나서며, 글로벌 테크 기업을 표방하고 있다. 이 회사가 개발한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인 파워스코어(PowerScore)는 이러한 회사의 노력을 잘 보여준다. 파워스코어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통신 데이터, 고객 데이터, 전자상거래 데이터 등 여러 가지 데이터 소스를 결합, 고객의 포괄적인 신용 프로필을 제공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이 회사의 강점은 광범위한 데이터 자산이다. 지난 124년간 축적된 엑스피리언만의 데이터 처리 노하우까지 접목, 정교한 신용평가를 가능하게 했다. 피터 리 사장은 “데이터는 우리 비즈니스의 생명줄”이라며 “전 세계 13억 명, 1억6600만 기업의 신용 기록과 대출 상환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라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