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회장 전 한국은행 통화연구실장, 전 금융경제연구원 부원장, 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 전 건국대 금융IT학과 특임교수 / 사진 오정근 이군희 서강대 경영대학 교수 현 서강대 경영전문대학원 부원장, 현 한국기업경영학회 이사, 현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자문위원, 전 금융위 신용정보유통체계개편TF 위원 / 사진 이군희
왼쪽부터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회장 전 한국은행 통화연구실장, 전 금융경제연구원 부원장, 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 전 건국대 금융IT학과 특임교수 / 사진 오정근
이군희 서강대 경영대학 교수 현 서강대 경영전문대학원 부원장, 현 한국기업경영학회 이사, 현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자문위원, 전 금융위 신용정보유통체계개편TF 위원 / 사진 이군희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뱅크 등이 금융 시장에 뛰어들면서 전통 금융권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시중 은행들은 다양한 데이터로 무장한 빅테크(대형 정보기술 기업)에 밀릴세라 대안 신용평가(구매 실적, 통신 기록 등 비금융 관련 디지털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 모델 개발에 열심이다. 대안 신용평가를 통해 금융 이력이 부재한 고객의 신용도를 평가함으로써 고객층을 확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안 신용평가에 기반한 신용평가 시스템의 발전은 국내 금융 시장을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을까. 금융 소외 계층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이코노미조선’은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회장, 이군희 서강대 경영대 교수와 8월 27일 대면·유선 인터뷰를 진행하며, 이에 대한 전망을 들어봤다. 이들은 대안 신용평가가 미래 신용평가 주요 모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상반된 견해를 밝혔지만, 금융 소외자들을 위해 대안 신용평가가 꼭 필요하다는 점에서는 의견이 일치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