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욱 휴넷 명예회장 서울대 농업토목과 학사, 전 한보건설 사장, 현 청춘합창단 단장 및 유튜버 / 9월 4일 오후 강원도 원주시 귀래면의 한 산막에서 권대욱 휴넷 명예회장이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김문관 기자
권대욱 휴넷 명예회장
서울대 농업토목과 학사, 전 한보건설 사장, 현 청춘합창단 단장 및 유튜버 / 9월 4일 오후 강원도 원주시 귀래면의 한 산막에서 권대욱 휴넷 명예회장이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김문관 기자

2019년 5월 6일(현지시각) 세계적인 공연 명소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 평균 연령 67세의 한국인 합창단이 올라 화제를 모았다. 시니어 합창단 ‘청춘합창단’이 3‧1절 100주년 기념 한‧미 합창 축제 연주단체로 초청된 것. 청춘합창단은 KBS 예능 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을 통해 탄생한 민간 합창단이다. 이날 청춘합창단은 카네기홀 메인 무대에서 민요 ‘아리랑’ ‘밀양아리랑’ ‘새야새야 파랑새야’ 등을 불렀다. 이 합창단은 권대욱(71) 휴넷 명예회장이 이끌고 있다. 합창단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전에는 평균 연 10회 이상 공연했다.

권 회장은 ‘직업이 사장’이라는 말이 어울리는 인물이다. 35세 때 국내 최연소 건설사 사장이 된 이후 30여 년간 줄곧 사장 자리를 맡아 왔다. 한보종합건설 사장, 한보철강 건설사업본부 사장, 한보에너지 사장, 유원건설 사장 등을 역임했다. 극동건설, 효명건설로 자리를 옮겨 다년간 건설 회사 대표로서 사업 확장을 이끌었다. 이후 호텔서교와 하얏트리젠시 제주 등을 거쳐 2008년부터 국내 최대 호텔 체인을 보유한 호텔 운영사인 아코르앰버서더코리아 사장을 지냈다. 2019년 교육 업체 휴넷에 회장으로 취임한 그는 올해 초부터 명예회장을 맡아 고문 역할을 하고 있다.

권 회장의 도전은 끝이 없다. 그는 현 거주지인 강원도 산막스쿨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상을 주요 일간지에 기고하고 유튜브 채널 ‘권대욱 TV’에 국내외 인터뷰와 일상 등을 직접 편집해 방송하고 있다. 산막스쿨에 사람들을 초대해 일종의 ‘힐링캠프’도 운영한다. 그는 몇 해 전 TV조선의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에도 참여했으나 나이 제한에 걸렸다. TV조선의 새 오디션 프로그램인 ‘내일은 국민가수’에도 참여 신청을 해둔 상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원주(강원)=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