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논나는 “삶의 진짜 가치는 내 시간을 누군가에게 내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조선일보 DB
밀라논나는 “삶의 진짜 가치는 내 시간을 누군가에게 내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조선일보 DB

코로나19와 내전으로 한층 풀 죽은 지구 공동체의 모퉁이에, 어느 날 산전수전 다 겪고도 찌들지 않은 상큼한 할머니가 나타났다. 작전명 ‘밀라논나(밀라노 할머니라는 뜻)’. ‘차오, 아미치(안녕, 친구들)’라는 인사말로 동서양과 세대의 경계를 경쾌하게 허물어뜨린 이 유니크한 노인 앞으로 젊은이들이 구름떼처럼 모여들었다. 유튜브 세상에 벼락처럼 떨어진 축복, 밀라논나(구독자 88만 명). 겉으론 패션 유튜버, 알고 보면 인생 철학자인 70세 유튜버 장명숙을 만났다. 인생의 절반을 밀라노와 서울을 오가며 반도의 햇볕에 그을린 할머니에게서 영적인 즐거움이 흘러넘쳤다. ‘햇빛은 찬란하고 인생은 귀하니까요’라는 그의 에세이가 발간된 직후였다. 장명숙은 한국인 최초의 밀라노 패션 유학생이었다. 삼풍백화점 고문으로 일하며 페라가모, 막스마라를 들여왔고, 86아시안게임 개·폐회식 의상을 디자인했다. 이탈리아 명품을 들여온 패션 선구자지만, 그를 만난 날은 이태원에서 산 흰 셔츠를 입고 있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수 조선비즈 문화전문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