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훈 당근마켓 최고기술책임자(CTO) 전 네이버 지도·지역 서비스 개발 엔지니어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정창훈 당근마켓 최고기술책임자(CTO)
전 네이버 지도·지역 서비스 개발 엔지니어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당근마켓은 한국을 대표하는 하이퍼 로컬(hyperlocal·지역 밀착) 비즈니스 기업이다. 2015년 7월 ‘판교 장터’로 출발한 이 서비스는 불과 6년 만에 많은 국민이 애용하는 지역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2016년 8월 2만4000명이던 당근마켓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는 올해 8월 1611만 명으로 671배 증가했다. 정창훈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당근마켓 창업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정 CTO는 네이버에서 지역 정보 관리 업무를 하면서 로컬 비즈니스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당시 네이버에서 함께 일한 동료가 김재현 당근마켓 공동대표다. 9월 1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당근마켓 본사에서 만난 정 CTO는 로컬 비즈니스의 성패를 좌우하는 건 따뜻한 신뢰이며, 당근마켓의 모든 기술이 그 온기를 향한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김혜빈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