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헤이그 브랜드 파이낸스 매니징 디렉터 영국 옥스퍼드대 수학과 학사, 국제공인회계사, 현 런던경영대학원 초빙교수, 현 ACA 마케팅 연구소 회원 / 사진 브랜드 파이낸스
리처드 헤이그
브랜드 파이낸스 매니징 디렉터 영국 옥스퍼드대 수학과 학사, 국제공인회계사, 현 런던경영대학원 초빙교수, 현 ACA 마케팅 연구소 회원 / 사진 브랜드 파이낸스

세계적인 브랜드 평가기관인 영국의 브랜드 파이낸스는 2007년부터 매년 1월 시가 총액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이상의 상장사 약 5000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브랜드 가치를 평가해 글로벌 500대 브랜드를 발표하고 있다.

2020년에는 38개 브랜드가 신규 진입했으나 올해는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영향으로 46개 사가 새로 이름을 올리는 등 변동 폭이 컸다. 올해 업종별 비중은 테크기업 브랜드가 16.97%로 가장 높았다. 2007년에는 은행업이 19.48%로 1위였다.

‘이코노미조선’은 9월 29일 리처드 헤이그 브랜드 파이낸스 매니징 디렉터(상무)를 서면 인터뷰했다. 그는 “팬데믹에 따라 브랜드 변동 폭이 리스트를 집계한 이후 가장 컸다”라며 “위기 속에서 빛을 발한 기업도 적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