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스 테이셰이라 디커플링 CEO 미국 미시간대 경영학 박사, 전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디커플링’ 저자 / 사진 탈레스 테이셰이라
탈레스 테이셰이라
디커플링 CEO 미국 미시간대 경영학 박사, 전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디커플링’ 저자 / 사진 탈레스 테이셰이라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이후 글로벌 기업 지형 바꿀 키워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온·오프라인 혼합 마케팅이다.”

탈레스 테이셰이라(Thales Teixeira) 디커플링 최고경영자(CEO)와 김진환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교수는 9월 26일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팬데믹이 글로벌 기업 지형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며 이 같은 전망을 내놓았다.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 출신인 테이셰이라 대표는 2019년 출간한 세계적 베스트셀러 ‘디커플링’의 저자다. 8년간 수백 개의 대기업과 신흥 기업을 찾아다니며 신흥 강자가 시장 판도를 바꾸는 방식을 연구한 경영전략서 ‘디커플링’을 펴냈다. 그는 2019년 경영컨설팅 회사인 디커플링을 창업, 글로벌 기업의 경영을 조언해주고 있다. 김진환 교수는 회계와 기업 재무 전문가로 기업공개(IPO)의 경제적 결과 등에 대한 연구로 유명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심민관 기자, 김혜빈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