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린 메타 에어비앤비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 케임브리지대, 인시아드 MBA, 전 구글 동남아시아지역 전략 파트너십 부문 제너럴 매니저(대표),전 에이비앤비 아시아·태평양 지역 체험 총괄 / 사진 에어비앤비
파린 메타 에어비앤비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
케임브리지대, 인시아드 MBA, 전 구글 동남아시아지역 전략 파트너십 부문 제너럴 매니저(대표),전 에이비앤비 아시아·태평양 지역 체험 총괄 / 사진 에어비앤비

“에어비앤비도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초반 직격탄을 맞은 것은 사실이죠. 하지만 달라진 여행 트렌드를 빠르게 포착하고 변화를 서비스에 민첩하게 적용했어요. 한마디로 적응력이 좋았던 셈이죠. 팬데믹 후 여행자들은 ‘집’ 자체를 목적지로 삼는 트렌드를 보여줬습니다. 팬데믹을 겪으며 에어비앤비는 ‘숙박공유’라는 여행의 대안책에서 진정한 주류로 탈바꿈했습니다.”

세계 최대 숙박공유 업체인 에어비앤비의 파린 메타(Parin Mehta)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는 10월 18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변화를 이같이 진단하고, 위드 코로나(With Corona·단계적 일상 회복)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여행과 일, 주거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면서 여행 혁명이 일어날 것”이라며 “향후 여행에 대한 수요가 팬데믹 이전 수준을 넘어 폭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12월부터 에어비앤비의 아시아·태평양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메타 총괄 디렉터에게 위드 코로나 시대 도전과 기회를 들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에어비앤비가 팬데믹 위기서 성장한 비결은.
“에어비앤비 플랫폼은 여행의 변화를 민첩하게 수용하며 ‘뛰어난 적응력’을 보여줬다. 플랫폼이 ‘연결’을 기반으로 한 커뮤니티라는 특징도 성장을 이뤄낸 비결이다. 여행 장소에서 만나는 사람과 유대감을 제공하는 것이다.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4월 여행이 팬데믹으로 사실상 중단됐을 당시 화상으로 호스트가 게스트와 만나는 ‘온라인 체험’ 상품을 처음 선보였다. 온라인 체험은 고립된 팬데믹 상황에서 연결을 갈망하던 수십만 명의 게스트가 다른 사람들과 ‘연결’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온라인 체험에는 출시 2개월 만에 100만달러(약 12억원) 규모의 예약이 접수됐다. 특히 K팝 스타들과 진행한 ‘인사이드 K팝’ 온라인 체험은 전 세계 사람이 한국에 가지 않아도 한국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상품으로, 인기였다.”

하지만 거리 두기로 원거리 여행 자체가 줄어 수요가 줄었을 텐데.
“에어비앤비는 팬데믹 이후 오히려 원격 근무로 사람들이 언제든지 여행할 수 있고, 더 많은 곳으로 여행하고, 더 오래 머물 수 있는 새 트렌드를 포착하고 서비스를 발전시켰다. 급변하는 여행 트렌드를 바탕으로 ‘이제, 여행은 가까운 곳에서(Go Near)’라는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여행이 사람의 삶에 더 쉽게 녹아들고, 더 많은 사람이 호스트가 되도록 지난 5월에는 유연한 예약일(자유로운 일정), 유연한 숙소 매칭(유연한 검색 결과), 유연한 여행지(여행지를 특정하지 않은 검색)를 검색하는 새로운 방법 등을 포함해 100개 이상의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 유연한 예약일 검색 서비스는 검색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반응이 좋다.”

팬데믹이 에어비앤비에 준 교훈은.
“팬데믹 후 여행자들은 인구가 밀집된 대규모 공용 공간에서 멀리 떨어진 ‘집’ 자체를 목적지로 삼는다. 사랑하는 사람과 지낼 집 자체를 찾고 있다는 이야기다. 숙박공유는 한때 여행의 대안책이었지만, 팬데믹을 겪으며 이제는 진정한 주류로 탈바꿈했다.”

에어비앤비가 현재 열중하고 있는 일은.
“에어비앤비는 위드 코로나 이후 여행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도시 지역에서 관광의 재건(rebuilding tourism)을 준비하고 있다. 팬데믹 이후 여행이 농촌(전원) 지역에 집중됐지만, 해외여행이 재개된 이후부터는 수요가 도시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한다. 하이브리드(hybrid·혼합형) 근무와 세컨드홈(second home·두 번째 집) 시장이 활성화하며 여행 혁명이 일어날 것으로 본다.”

위드 코로나가 세계 곳곳에서 시작되는데, 에어비앤비는 어떻게 대응하고 있나.
“팬데믹이 이어지면서 사람들은 가까운 곳 또는 인적이 드문 곳에 있는 집을 통째로 빌려 가족 그리고 친구들과 안전하게 모이는 것을 선호한다. 이에 발맞춰 에어비앤비는 호스트가 이행하는 청소 지침을 강화했다. 에어비앤비는 비벡 머시(Vivek Murthy) 전 미국 정부 의무담당관 박사의 도움을 받아 세계보건기구(WHO), 유럽 질병예방통제센터 등 공중 보건 기관의 지침을 기반으로 5단계의 청결 강화 프로그램을 만들어 도입했다. 강화된 청소 지침을 따르는 호스트의 숙소는 숙소 목록에서 반짝이는 아이콘이 더해진다. 게스트는 청결 강화 프로그램에 참여했다는 것을 표시하는 반짝이는 아이콘을 찾아 예약하면 안심할 수 있다. 물론 호스트는 각국 현지에서 나오는 정부 지침을 따라야 한다. 한국에서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숙박 안전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호스트들에게 배포했다.”

여행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바뀔까.
“향후 여행 수요가 2019년 당시를 넘어 그 어느 때보다 폭발할 것으로 본다. 사람들은 전례 없이 오래 고립됐고, 서로 만나 시간을 함께 보내고 싶어 한다. 가족, 친구, 동료가 서로 모이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특히 여행과 일, 주거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면서 전 세계를 여행하는 방식에도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본다.”

여행, 일, 주거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게 여행에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줄까.
“원격 근무는 장기 여행을 가능하게 해주는, 전례 없는 유연성을 선사할 것이다. 특히 일과 여가가 혼합된 장기간 출장이 크게 늘어날 것이다. 일과 체험을 동시에 하려는 수요가 늘어난다는 이야기다. 이에 따라 성수기 여행 수요가 몰리는 일도 잦아들 것이다. 실제로 여행 장기화 현상은 이미 나타나고 있다. 수치를 밝힐 수는 없지만, 에어비앤비 내 28박 이상의 장기 숙박 부문 예약이 2021년 2분기에 가장 빠르게 성장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는 올해 1, 2분기 에어비앤비 역사상 그 어느 분기보다 28박 이상의 장기 숙박 예약이 많았다. 원격 근무로 해외 출장은 줄었지만, 가족 여행은 오히려 늘고 있다. 원격 근무로 일과 여가가 결합된 3~4일간의 ‘확장된 주말(extended weekend)’도 미래의 일부가 될 것이다. 가족과 함께 3~4일씩 주말을 즐기는 확장된 주말 수요는 올해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70% 늘었다. 앞으로 친구들과 한 공간에서 머무는 코리빙(Co-living)이 늘어날 것이고, 가족도 함께 어울리며 지내게 될 것이다. 또 멀리 떨어져 있는 동료들을 만나러 다니는 수요도 늘 것이다. 올해 1~8월에 침실 4개 이상의 대규모 숙소를 예약한 경우와 가족 여행을 예약한 경우는 팬데믹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보다 눈에 띄게 늘었다. 사람들은 생활과 여행 간의 경계가 낮아지면서 여행에 매료됐다. 1년 동안 전 세계를 다니며 에어비앤비에서 살아보는 프로그램인 ‘에어비앤비와 함께 어디서든 살아보기’를 선보였을 때 3주 만에 신청서가 30만 개 이상 접수됐다.”


plus point

숙박공유 원조 팬데믹에 날다

2007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탄생한 에어비앤비는 현재 전 세계 220개국, 10만 개 도시에 있는 560만 개 방(공간)에 대한 숙박을 중개하고 있다. 지난 연말 기업공개(IPO)에 성공한 이 회사의 시가 총액은 1073억달러(약 129조2900억원, 10월 19일 기준)에 달한다. 호텔 체인 메리어트(60조원)와 힐튼(47조원)의 시가 총액을 합한 것보다 크다.

팬데믹 와중에 상장했지만, 이 같은 기업 가치를 인정받은건 에어비앤비의 놀라운 회복력 덕분이다.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2분기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매출이 2019년 동기 대비 72.5% 줄어든 3억3480만달러(4034억3400만원)에 그쳤다. 지난해 3~4월에는 예약된 숙박 건수보다 취소된 건수가 더 많았을 정도다. 결국 지난해 5월 직원의 25%를 구조조정하겠다는 발표를 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이후 에어비앤비는 강한 반등에 성공했다. 지난해 3, 4분기 매출이 각각 전년 동기보다 20% 줄어드는 데 그친 데 이어 올해 1, 2분기에는 2020년은 물론 팬데믹 이전인 2019년보다 개선된 실적을 자랑했다. 올해 1분기 매출 8억8690만달러(약 1조687억원)를 낸 데 이어 2분기 매출은 13억달러(약 1조5600억원)를 기록했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88%, 2019년 동기 대비로는 10% 늘어난 수치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