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혁준 화이트큐브 창업자 서울대 에너지자원공학전 SK이노베이션 연구원전 에스티 유니타스 CGO / 사진 화이트큐브
최혁준 화이트큐브 창업자
서울대 에너지자원공학전 SK이노베이션 연구원전 에스티 유니타스 CGO / 사진 화이트큐브

새벽 6시에 일어나기부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물 마시기, 매일 체중 재기, 자정 이후 휴대전화 쓰지 않기까지. 소소하지만 막상 지키기는 어려운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애플리케이션(앱)이 있다. 바로 최혁준 화이트큐브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2018년 11월 선보인 앱 ‘챌린저스’다.

챌린저스는 마라톤 ‘페이스메이커’처럼 이용자들의 목표 달성을 도와주는 앱이다. 챌린저스는 개인의 자금 사정에 따라 1만~20만원의 참가비를 받은 뒤, 목표를 잘 지킨 사람에게는 상금을 지급하고 못 지킨 사람에게는 벌금을 부과한다. 단 하루 실패했다고 해서 모든 의지가 꺾일 만큼 돈을 빼앗지는 않는다. 행동경제학을 기반으로 이용자의 의지를 돋워 평균 목표 달성률이 90%에 이른다.

챌린저스는 이용자들에게 스트레스를 주거나 압박하는 대신, 즐겁게 건강 관리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 헬시 플레저(healthy pleasure⋅즐거운 건강 관리) 앱이다. 출시 3년 만에 88만 명의 이용자를 모았고, 300만 건의 습관을 형성시켰다. 누적 신청 금액은 1640억원을 넘어섰다. 이용자들의 재구매율은 60%가 넘고, 총 3000건 넘는 챌린지에 참여한 이용자도 있다. 챌린저스 애용자들은 “20년 넘게 엄마도 못 바꾼 나를 바꿨다” “인생이 달라졌다” 등의 후기를 남기곤 한다. 이따금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회사를 찾아와 문을 두드리는 이용자까지 있을 정도다.

그렇다면 챌린저스가 많은 이의 ‘작심삼일’을 타파한 비결이 무엇일까. 10월 20일 ‘이코노미조선’과 만난 최 CEO는 “대다수 사람이 의지가 약해서 좋은 습관을 만들지 못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지가 아무리 강하다고 하더라도 할 일이 많고 목표를 이룰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지 않으면 어렵다”며 “챌린저스는 환경을 개선시켜 이용자들이 올바른 습관을 만들 수 있게 하는 데 집중한다”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창업 아이디어는 어디서 얻었나.
“대부분 취업하고 난 뒤, 3년 정도 지나면 지루함을 느끼지 않나. 직장인들의 흔한 무료함을 타파하기 위해 지인들과 함께 자기계발 커뮤니티 ‘빙 앤드 두잉(being and doing)’을 운영한 적이 있다. 넉 달간의 목표를 잡고 2주마다 만나 오프라인 미팅을 하며 확인해주는 식이었다. 7년 동안 운영하며 이용자를 600명이나 모았다. 당시 자기계발서를 참고해 여러 테스트를 했는데 네 가지 법칙이 목표 달성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돈을 벌 수 있느냐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느냐 △목표를 이뤘을 때 보상이 있느냐 △목표를 스마트하게 설계했느냐였다. 자기계발 커뮤니티를 운영하며, 기존 습관 관리 서비스를 살펴보니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운동을 하겠다’는 목표만 세울 수 있고, 어떤 운동을 할지, 언제까지 목표를 유지할지 등을 세부적으로 설계할 수 없었다. 더 많은 사람이 주체적으로 자신을 관리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생각으로 챌린저스를 출시했다. 창업을 통해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데 일조하고 싶었다.”

챌린저스는 어떻게 수익을 내나. 이용자들이 목표를 잘 실천하면, 이익이 적어진다.
“맞다. 이용자가 내세운 목표를 100% 이루면 전액 환급해주고 상금도 얹어준다. 85% 이상 실천하면 전액 환급, 85% 미만이면 부분 환급을 해준다. 창업할 때부터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이들에게 받는 벌금으로 영업이익을 내려고 한 것이 아니라 비즈니스는 문제없다. 사실 고객들이 목표를 잘 이루고 더욱 건강해져서 우리에게 벌금을 한 푼도 안 냈으면 좋겠다(웃음). 우리가 벤치마킹하는 기업은 토스(toss)다. 토스가 간편 송금으로 고객을 모으고 금융 서비스를 소개했듯이 챌린저스도 챌린지로 먼저 이용자들을 모으고, 다양하고 건강한 라이프스타일 상품과 서비스를 소개하고자 한다. 현재는 기업 간 거래(B2B) 챌린지 비중도 늘고 있다. 먼저 특정 기업과 손잡고 기업 임직원만을 대상으로 챌린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기업이 임직원들의 상금을 지원해주거나, 목표 달성 시 학습 또는 봉사 시간으로 인정해주는 식이다. 또 다른 B2B 사업으로는 특정 기업과 연계한 챌린지를 제공하는 방법도 있다. ‘언더아머와 하반기 건강목표 세우기’ 같이 대중에게 공개하는 이벤트성 프로젝트다.”

가장 인기 있는 카테고리는 무엇인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뭘까.
“챌린저스 내 카테고리는 다이어트, 운동, 공부, 돌봄, 생활습관, 취미, 감정 관리, 외국어, 돈 관리, 독서 등으로 분류돼 있는데, 이중 육체·정신건강, 자기관리가 87%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인기 목표 10위권을 살펴보면 △일찍 일어나기 △책 읽기 △홈트레이닝 △건강보조식품 먹기 △공부 1시간 하기 △아침 계획 세우기 △책 필사하기 △스쾃 하기 △하루 6잔 물 마시기 △명상하기 등이다. 챌린저스의 이용자는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가 대부분이다. 20대가 54%, 30대가 33% 정도다. 이들은 ‘영어 공부’ ‘인강 듣기’ 같은 연간 계획표에 적을 만한 목표보다 정신적·감정적·육체적 스트레스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셀프케어(self-care·자기 돌봄)를 중시한다. MZ 세대는 건강을 위해 샐러드를 먹고 물을 마시고 명상하는 것도 자기계발 중 하나로 여긴다. 챌린저스에는 ‘하루에 한 번 하늘 보기’처럼 기존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목표가 엄청난 인기를 끌기도 한다.”

어떤 기업이 되려고 노력하나.
“챌린저스는 고객들이 즐기면서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판을 깔아주려고 한다. 그래야만 많은 이가 오랫동안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게임화)도 적용했다. 도전·경쟁·성취·보상·관계 등 게임적 요소를 가미해 참여도를 높인다. 고객들은 쌓이는 배지와 경험치를 통해 성장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챌린저스의 경쟁사는 어디인가.
“챌린저스의 경쟁사는 유튜브다. 고객들의 한정된 시간을 두고 경쟁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사람들이 시간을 건강하게 쓰길 바라는데, 유튜브가 이를 방해한다고 본다.”

앞으로의 목표와 계획은.
“챌린저스를 통해 많은 사람이 몸도 마음도 건강해졌으면 좋겠다. 이용자들이 작은 습관 만들기를 시작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지킬 수 있도록 하고 싶다. 건강식품이나 운동기구를 판매하거나, 운동 및 정신건강 전문가와 협력해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건강 슈퍼 앱이 되려고 한다. 이를 위해 앞으로 식단 추천, 필라테스·헬스장 리뷰 모음, 명상 콘텐츠 제공 같은 다양한 건강 콘텐츠를 추가할 계획이다. 이미 심리상담 전문가와 연계한 상담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는데, 꾸준한 수요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추후에는 미국, 일본 등 자기관리에 관심이 많은 국가로 진출하고자 한다. 미국의 카우치 포테이토(Couch potato·소파에 푹 파묻혀 감자 칩을 먹으며 온종일 TV를 보는 사람)가 주요 고객이 될 것이라 믿는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