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주 눔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홍익대 전자전기공학과 중퇴, 전 BuyHard Productions CEO, 2020 EY 올해의 기업가상 수상 / 사진 눔
정세주 눔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홍익대 전자전기공학과 중퇴, 전 BuyHard Productions CEO, 2020 EY 올해의 기업가상 수상 / 사진

단기간에 살을 빼려고 닭가슴살만 먹는 건 내 정신건강과 몸에 악영향을 주는 건 아닐까. 다이어트할 때 운동은 얼마나 하는 게 좋은 걸까. 이런 수많은 고민을 해결해주는 헬스케어 기업이 있다. 미국에서 시작해 한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100개국에서 건강 관리, 체중 감량 서비스를 지원하는 ‘눔(NOOM)’이다.

눔은 올바른 식습관, 생활습관을 형성해 건강을 유지하게 도우면서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유니콘으로 성장했다. 다이어터에게 무조건 고칼로리 음식을 먹지 말라고 질책하기보다는 식단과 운동 기록을 남기게 하고 문제점과 해결책을 함께 고민해준다. 모바일로 사람 코치와 인공지능(AI) 코치가 고객의 상황·목표에 따라 맞춤형 조언을 해주며 즐겁게 다이어트할 수 있도록 돕는 헬시 플레저(healthy pleasure⋅즐거운 건강 관리) 선도기업 중 하나다. 정세주 눔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유행하는 체중 감량법을 무조건 따라 하는 것은 단기적인 성과를 낼 수 있지만 지속가능한 건강 관리에 도움이 안 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며 “각자 환경, 동기에 따라 최적의 방법을 찾아주고 있다”고 말했다.


즐겁게 건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왜 중요한가.
“건강 관리는 단거리 레이스가 아닌 마라톤 같은 장기 레이스다.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건강 관리를 하면 오래 지속하기가 어렵다. 맞춤형 프로그램을 도입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단순 피드백이나 영양 성분 분석은 AI가 제공하고, 고객 상황에 적합한 목표는 사람 코치가 제시하는 식이다. 고객이 환경과 동기에 따라 실천 가능한 목표를 설정하고, 성공하는 경험을 반복해 건강한 행동 변화를 유지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많은 체중 감량 기업이 단기적인 성과에 집착해 마케팅 효과 극대화를 노린다. 하지만 눔은 비현실적인 목표를 제시하거나 건강 기능 식품에 의존하지 않는다. ‘몇 kg을 빼게 해주겠다’ 같은 과장되고 자극적인 메시지도 제한한다. 대신 식사 기록, 체중 기록 등을 제대로 기록하면 보상을 주는 방식으로 행동 변화가 중요하다는 인식을 준다.”

창업한 지 13년이 지났다. 시장 변화가 느껴지나.
“창업 초기에는 모바일 플랫폼이 충분히 보편화하지 않았었다. 지금은 모바일 플랫폼에서 대부분의 일상을 보내면서 식단이나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측면에서의 접근성이 매우 높아졌다. 고객 입장에서도 모바일로 건강 관리를 하고 비용을 지불하는 것에 대한 니즈가 커졌다.”

건강 관리를 지치지 않고 즐겁게 할 수 있는 팁이 있다면.
“중요한 것은 건강 관리의 동기를 어디에서 찾느냐다. ‘가족을 위해서 내가 더 건강해져야겠다’라든지, ‘스스로에 대한 자존감을 회복하자’와 같은 건강 관리 동기를 잘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가 고객의 동기를 구체화할 수 있게 돕고 포기하고 싶을 때 이러한 동기를 다시 강조해주는 방식으로 성공을 돕는 이유다.”

앞으로의 목표는.
“우리의 미션은 ̒행동 변화를 통해 전 세계인이 더 건강해지는 것을 돕는다̓다. 더욱 다양한 분야로 확장해나가는 것이 목표다. 체중 감량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넘어 누구나 건강한 행동 변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체중 감량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얻은 수많은 노하우를 활용해 당뇨병, 고혈압과 같은 만성 질환이나 암과 같은 중증 질환을 더욱 잘 관리할 수 있도록 (사업) 스펙트럼을 확장해나가고 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