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 아이켄그린 UC 버클리 경제학과 교수 예일대 경제학 박사, 현 전미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전 IMF 수석정책자문위원, 전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자문위원 사진 UC 버클리
배리 아이켄그린
UC 버클리 경제학과 교수 예일대 경제학 박사, 현 전미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전 IMF 수석정책자문위원, 전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자문위원 사진 UC 버클리

“공급 병목 현상과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고 본다. 미국 정부가 나서서 항만 물류난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고, 태평양을 건너오는 상품의 운송비도 내리고 있다. 트럭 기사도 차츰 늘 것으로 생각한다. 지금처럼 심각한 공급 병목 현상은 두 달 이상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다.”

세계적인 국제 금융·통화 권위자인 미국 경제학자 배리 아이켄그린(Barry Eichen-green)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캠퍼스(UC 버클리) 경제학과 교수는 11월 6일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글로벌 공급망 병목 현상과 물류 대란, 인플레이션은 오래가지 않아 해소될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양적 완화 점진적 축소) 속도와 관련해서도 ‘적절한 조치’라고 평했다.

1997~99년 국제통화기금(IMF) 수석정책자문위원을 지낸 아이켄그린 교수는 금융 시스템을 살피는 연구를 해 왔다. 아이켄그린 교수의 저서로는 ‘달러 제국의 몰락’ ‘글로벌라이징 캐피털’ ‘황금 족쇄’ 등이 있으며, 특히 ‘황금 족쇄’는 벤 버냉키 전 연준 의장의 통화 정책에도 많은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