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우치 다카히데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 일본 와세다대 경제학과, 전 노무라증권 금융경제연구소 경제조사부장, 전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 사진 노무라종합연구소
기우치 다카히데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 일본 와세다대 경제학과, 전 노무라증권 금융경제연구소 경제조사부장, 전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 사진 노무라종합연구소

“전 세계적으로 두 가지 요인이 집값을 끌어올렸습니다. 하나는 전반적인 물가 상승이고, 둘째는 과도한 통화 완화 정책입니다. 2022년에 각국 물가 상승률이 둔화한다면 주택 가격이 급격히 오르는 현상이 끝날 수도 있습니다. 각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본격적으로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2023년에는 집값이 내리기 시작할 것이라고 예상합니다. 그때야말로 세계 주택 시장의 큰 분수령이 되는 것은 아닐까 합니다.”

기우치 다카히데(木内登英) 노무라종합연구소(NRI) 수석이코노미스트는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양적 완화 정책으로 인해 주택 가격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일본 거시경제 최고 전문가인 기우치 이코노미스트는 11월 5일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글로벌 경제 위험(리스크) 요인을 여러모로 진단했다.

그는 11월 3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1월 말부터 테이퍼링(양적 완화 점진적 축소)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통화 정책 정상화 과정이라고 여기기보다는 일시적인 특별 정책을 (미국이) 취소했다는 관점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기우치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도 2022년이 아닌 2023년이 유력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미국 안팎에서 경제 성장 둔화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어 연준 입장에서도 당장 내년에 금리를 인상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