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건영 신한은행 IPS그룹 부부장 서강대 사회과학대, 미국 에모리대 MBA, 전 신한 AI 자본시장분석팀 파트장, ‘부의 대이동’ ‘부의 시나리오’ 저자 /  사진 신한은행
오건영
신한은행 IPS그룹 부부장 서강대 사회과학대, 미국 에모리대 MBA, 전 신한 AI 자본시장분석팀 파트장, ‘부의 대이동’ ‘부의 시나리오’ 저자 / 사진 신한은행

글로벌 경제 리스크를 가장 예의주시하는 사람은 누구일까. 각국 중앙은행과 기업도 민첩하게 대응하겠지만 글로벌 증시 또는 채권·펀드 투자자도 빼놓을 수 없다. 국내에서도 이런 ‘서학개미(해외 증시에 직접 투자하는 투자자)’가 늘어 올 들어 10월까지 해외 주식 결제 규모가 3168억달러(약 374조7400억원)에 달했다고 한국예탁결제원이 전했다. 미국 내 인플레이션과 금리 인상을 다룬 속보가 뜨면 뉴욕증시는 투자자를 기다려주지 않고 출렁거린다. 유튜브 등에서 ‘금융 천재’로 불리는 투자·금융 전문가 오건영 신한은행 IPS그룹 부부장은 11월 5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글로벌 테이퍼링(양적 완화 점진적 축소) 등 투자자가 주의해야 할 요인을 분석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