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홍익대 경영학과 학·석사, 전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투자정보팀장, 투자전략팀장 /사진 삼성증권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홍익대 경영학과 학·석사, 전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투자정보팀장, 투자전략팀장 /사진 삼성증권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이후 글로벌 경제를 둘러싼 리스크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외 증시를 강타했을 때, ‘동학개미’는 오히려 과감하게 투자해 쏠쏠한 수익을 올렸다. 그러면 이번 글로벌 경제 리스크 속에서 동학개미는 어떤 투자 전략을 이용해 현명하게 자산을 불려야 할까. ‘이코노미조선’은 11월 8일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과 만나 국내 투자자들이 글로벌 시장에 대응해 어떤 전략을 구사해 투자하면 좋을지를 들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투자자가 글로벌 경제에서 주의해야 할 리스크는.
“첫째는 에너지 가격 상승과 공급망 병목 현상으로 인한 인플레이션이다. 그로 인한 각국 중앙은행의 통화 정책 전환이 둘째 요소다. 코로나19로 각국에서 돈을 풀어놓는 정책을 시행하다가 이제는 거둬들이고 있다. 최근 테이퍼링(양적 완화 점진적 축소)을 시작한 미국 외에도 각국 중앙은행이 본격적으로 통화 정책을 바꾸면 2022년 주식시장에 큰 영향을 줄 것이다. 마지막은 중국 리스크다. 중국은 최근 ‘공동부유(共同富裕·모두가 함께 잘 먹고 잘살자)’로 정책의 큰 틀을 바꿨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8월 부(富)의 재분배를 강조하며 공동부유를 내걸었다. 이 연장선에서 대출 규제 정책 등 산업·기업 관련 규제도 많이 나오고 있다. 또 헝다(恒大)그룹 문제로 중국 내 부동산 경기가 빠르게 하강하고 있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국내 투자자에게 첫째와 둘째 요인이 가장 중요하다. 결국 에너지 가격 상승, 인플레이션, 통화 정책 전환으로 시장 금리가 올라갈 수 있는 탓이다. 시장에 어느 정도 선반영돼도, 일시적일 줄 알았던 인플레이션이 생각보다 길어지고 있다.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시장이 발목 잡힐 수 있고 금리 인상 속도도 빨라진다.”

국내 증시는 미·중 영향을 많이 받는다. 동학개미가 두 나라에서 주목해야 할 신호는.
“미국은 금리 인상 시기를 봐야 한다. 미국은 빅테크가 시장을 끌어왔는데 모두 밸류에이션(가치 평가) 부담이 크다. 금리가 단기간 올라가면 빅테크 중심으로 성장주 주가가 내릴 수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테이퍼링을 공식화했으니 이제 시장은 금리 인상을 보고 있다. 중국에서는 경기 하강 속도를 확인해야 한다. 중국에서 부양 정책이 나오지 않고 내년도 중국 경제 성장률이 4% 이하로 나온다면 중국 경제가 생각보다 빠르게 하강할 가능성이 있다.”

국내 증시 향방은 어느 업종에 달려 있는가.
“크게 세 가지다. 먼저 낙폭이 컸던 반도체와 자동차다. 공급 부족이 풀리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 그다음으로 성장주인 미디어 콘텐츠와 친환경 관련된 이차전지와 수소 밸류체인 섹터. 마지막으로 위드 코로나(With Corona⋅단계적 일상 회복)를 맞아 유통·패션 등 리오픈(경제 재개)주. 아직 주가가 상승할 여력이 크다.”

구체적인 투자 전략을 추천한다면.
“미국의 금리 수준에 따라 성장주와 가치주 간 로테이션(갈아타기)이 계속 일어날 것이다. 그래서 세계적으로 성장주와 가치주를 동시에 담는 ‘바벨 전략’이 뜨고 있다. 성장주 중에서도 잘나가는 빅테크를 담고 금리 인상 시기에 덕을 볼 수 있는 금융주를 같이 투자하는 식이다. 또 시장에 대한 눈높이를 낮추고 개별 종목보다는 상장지수펀드(ETF)에 분산 투자하는 것을 권한다. 개별 종목 하나로 접근하면 리스크가 커진다. 요즘은 국내에도 테마별로 세분화된 ETF가 많이 나왔다. 각자 취향에 맞는 ETF를 다양하게 선택해 투자하면 된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