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뉴욕대 회계학, 전 미국 투자 회사 스커더 스티븐스 앤드 클라크 포트폴리오 매니저, 전 라자드 자산운용 매니징 디렉터 / 사진 조선비즈 DB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뉴욕대 회계학, 전 미국 투자 회사 스커더 스티븐스 앤드 클라크 포트폴리오 매니저, 전 라자드 자산운용 매니징 디렉터 / 사진 조선비즈 DB

“불확실성이 커진 ‘코로노믹스(Corona+ Economics)’ 시대에도 성공적 주식 투자의 기본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 옥석을 고를 때 중요한 핵심 포인트는 ‘경영진의 자질’과 ‘투자할 기업의 시간적·지역적 확장성’이다.”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는 10월 29일 조선비즈가 주최한 ‘2021 글로벌 경제·투자 포럼’에서 발표자로 나서 코로노믹스 시대에도 올바른 투자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연세대를 중도에 그만두고 뉴욕대로 간 뒤 회계학을 공부했다. 미국 회계법인 KPMG 피트마윅(Peat Marwick)에서 공인회계사로 일하면서 가치 투자를 공부했다. 이후 펀드매니저로 변신해 스커더 스티븐스 앤드 클라크(Scudder, Stevens and Clark), 라자드 자산운용(Lazard Asset Manage-ment) 등 미국계 자산운용사에서 일하면서 기업 분석과 투자 업무를 해왔다. 2014년부터 메리츠자산운용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윤서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