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솅커 프레스티지 이코노믹스 회장 현 퓨처리스트 인스티튜트 회장, 현 텍사스 기업 리더십협의회 회원, 현 전미법인이사회연합 정부 선임연구원, 전 와코비아 수석 이코노미스트, 전 맥킨지앤드컴퍼니 컨설턴트, 2011년 블룸버그 선정 세계 1위 미래학자, ‘코로나19 이후의 세계’ ‘로봇 시대 일자리의 미래’ ‘코로나19 이후 불황을 이기는 커리어 전략’ 등 저술 / 사진 제이슨 솅커
제이슨 솅커 프레스티지 이코노믹스 회장
현 퓨처리스트 인스티튜트 회장, 현 텍사스 기업 리더십협의회 회원, 현 전미법인이사회연합 정부 선임연구원, 전 와코비아 수석 이코노미스트, 전 맥킨지앤드컴퍼니 컨설턴트, 2011년 블룸버그 선정 세계 1위 미래학자, ‘코로나19 이후의 세계’ ‘로봇 시대 일자리의 미래’ ‘코로나19 이후 불황을 이기는 커리어 전략’ 등 저술 / 사진 제이슨 솅커

“향후 10년의 모습을 좌우할 중요 요소는 고령화·출산율 감소 등 인구 변화, 높은 국가 부채 비율, 지정학적 긴장감이다. 다만, 지난 10년간 스마트폰이 우리의 삶을 뒤바꾼 것처럼 현실세계에서 확실하고 가시적인 변화는 자동화, 로봇, 인공지능(AI) 확산이 이끌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이 세계 1위 미래학자로 꼽은 제이슨 솅커 프레스티지 이코노믹스 회장은 11월 15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10년 후인 2030년을 이렇게 내다봤다. 그는 “기록적인 수준의 세계 국가 부채 외에도 인플레이션, GDP(국내총생산) 대비 높은 각국의 가계 부채 수준 등 향후 10년을 변화시킬 도전 과제도 많다”며 “다음 블랙스완(발생 확률은 극히 낮지만 나타나면 큰 충격을 주는 위험)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 미국과 중국의 냉전 2기가 될 수 있다”고 했다.

미래 전망 컨설팅 업체 프레스티지 이코노믹스를 2009년 설립한 솅커 회장은 블룸버그의 43개 평가 기준을 통해 2011년 세계 1위 미래학자로 선정된 바 있다. 그는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 러시아 루브르화, 중국 위안화, 원유·천연가스·금 가격, 미국의 일자리 등 25가지 기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솅커 회장은 텍사스 기업 리더십협의회 소속 최고경영자(CEO) 100명 중 한 명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