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민 강릉원주대 식품가공유통학과 교수 고려대 식품공학 학사,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석·박사, 전 ㈜지역아카데미 연구원, ‘푸드 트렌드 매거진’ 시리즈 저자 / 사진 이동민
이동민 강릉원주대 식품가공유통학과 교수
고려대 식품공학 학사,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석·박사, 전 ㈜지역아카데미 연구원, ‘푸드 트렌드 매거진’ 시리즈 저자 / 사진 이동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주방 ‘필수 아이템’이 된 HMR (Home Meal Replacement·가정간편식). 과연 코로나19 여파가 가라앉고 나서도 HMR은 식탁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 살아남는다면 HMR은 어떤 모습으로 진화하게 될까. 이동민 강릉원주대 식품가공유통학과 교수는 12월 6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국내 HMR 시장의 현 상황과 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분석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국내 HMR 시장 성장을 견인한 주요인은.
“한국농식품유통공사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HMR 시장은 2022년에 5조원이 넘을 전망이다. 편의성 위주의 제품이 다수였던 HMR 시장은 밀키트처럼 영양을 고려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계속 크고 있다. 무엇보다 코로나19가 트리거가 됐다. HMR에 편견이 있던 소비자도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HMR 제품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그 편리함을 몸소 경험했다. 온라인 시장도 큰 역할을 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조사에 따르면 가공식품을 주로 온라인에서 산다는 비중이 2018년 2.4%에서 2020년 11.4%로 늘었다. 가공식품 중에서도 HMR이 포함된 간편식 비중이 높았다. 즉, 온라인 시장 성장으로 가장 큰 혜택을 받은 제품군이 HMR이라는 얘기다. 온라인 시장은 간편식 중에서도 냉동 간편식에 관한 심리적 거리감을 줄였다. 매장에서 냉동 제품을 사려면 냉동고 문을 열어야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클릭 한 번으로 제품을 쉽게 살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온라인 시장은 다양한 소비자층을 HMR 세계로 끌어들였다. 온라인 채널을 자주 이용하지 않던 50·60대도 코로나19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온라인 채널을 경험하게 됐다. 전 세계 최고 수준의 국내 배송 인프라도 한몫했다. 특히 새벽 배송 시장에 뛰어든 유통 업체가 늘어난 것도 HMR 배송의 질을 높였다. 마켓컬리의 경우 ‘풀콜드체인’을 앞세워 산지부터 소비자 식탁까지의 배송을 내세우고 있지 않은가.”

국내 HMR 시장 특징은.
“문정훈 서울대 교수 연구팀과 함께 마켓컬리 HMR 제품 매출 자료를 기반으로 간편식 부문별 비중 변화를 분석했더니 재미있는 결과가 나왔다. 육류 간편식 중 닭고기 간편식이 늘었다. 그중 닭가슴살 간편식이 대부분인데, 2017년 이후 계속 늘고 있다. 건강과 다이어트를 중요시하는 추세가 반영됐다.”

하지만 HMR이 ‘건강에 좋지 않다’라는 인식이 있다.
“그렇긴 하지만 밀키트가 이를 해결해주고 있다. 기존 간편식과 달리 밀키트는 신선 식재료가 포함된 간편식이기 때문이다. 밀키트에는 손질이 완료된 신선 식재료와 함께 요리를 완성할 수 있는 가공 제품과 소스류가 정량으로 들어가 있다. 건강과 편리함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것으로, 인기를 끄는 이유다. 문 교수 연구 팀 조사에 따르면, 밀키트 브랜드 수는 2019년 9월 10여 개에서 2020년 10월 1000여 개로 급증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밀키트 제품을 감독하기 위해 ‘간편조리세트’ 식품 유형을 신설했다. 2022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국내 HMR 시장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빅데이터’를 통해 소비자 선호를 이해·분석해야 한다. 또 유명 레스토랑과 셰프와 연계한 RMR(레스토랑 간편식) 제품이 늘고 있는데, 외식·유통·제조 업체의 협업이 중요하다. 훌륭한 레시피가 있는 외식 업체와 대량생산이 가능한 제조 업체, 소비자를 잘 이해하고 다양한 유통망을 보유한 유통 업체의 삼박자가 잘 맞아야 한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