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스 라만 주나이드(Anas Rahman Junaid) 후룬인디아 공동 창립자 인도 국립모델공과대 컴퓨터공학, 옥스퍼드대 사이드비즈니스스쿨 MBA, 전 액센추어서비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전 KPMG 수석 컨설턴트, 전 칼라피나캐피털 공동 창립자 / 사진 후룬인디아
아나스 라만 주나이드(Anas Rahman Junaid)
후룬인디아 공동 창립자 인도 국립모델공과대 컴퓨터공학, 옥스퍼드대 사이드비즈니스스쿨 MBA, 전 액센추어서비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전 KPMG 수석 컨설턴트, 전 칼라피나캐피털 공동 창립자 / 사진 후룬인디아

“인도는 10년 내 미국보다 더 많은 억만장자를 보유하게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기업가, 투자자, 전문직에서 새로운 억만장자가 탄생할 것입니다. 특히 유니콘(기업 가치 10억달러 이상 비상장 기업) 성장이 인도 내 억만장자 수 증가에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인도 부자연구소 후룬인디아의 아나스 라만 주나이드(Anas Rahman Junaid) 공동 창립자는 12월 15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인도 유니콘 성장에 주목하며 “인도의 창업 생태계 활성화는 부(富) 창출로 연결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추세대로라면 향후 5년간 인도가 250명의 새 억만장자를 배출해 (억만장자 수로 인도가)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나이드 창립자는 중국 부자연구소 후룬연구소 창립자 루퍼트 후거워프와 2012년 후룬인디아를 세웠다. 주나이드 창립자는 인도 예술 작품 수집가이기도 하다. 그는 “2012년 후룬인디아가 처음 부자 관련 데이터를 집계했을 당시만 하더라도 스타트업 창업자는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며 “하지만 이제 유니콘 (혹은 유니콘 출신) 창업자 73명이 이름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일문일답.


인도 유니콘이 빠르게 늘었다. 이유가 뭘까.
“인도에서는 올 들어 매월 3개가량의 유니콘이 탄생하고 있다. 인도 스타트업 몸값이 빠르게 커지고 있는 것은 중산층의 소득 증가, 도시화 그리고 인터넷 보급 확대 영향이 크다. 2007년만 해도 인도의 인터넷 보급률은 5%를 약간 밑돌았는데, 현재는 50%를 훨씬 웃돌고 있다. 인도 스타트업들에는 지금이 성장하기 좋은 최적의 시기다. 기업의 성장 속도가 빠르다 보니 식품 배달 회사 조마토(Zomato), 온·오프라인 화장품 유통 업체 나이카(Nykaa), 보험 비교 사이트 폴리시바자르(PolicyBazaar) 등 스타트업들의 기업공개도 성공적이었다. 스타트업들의 지분매각도 이뤄지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세계 각국 투자자들의 관심도 커져 인도 유니콘의 기업 가치가 더 높아질 전망이다.”

인도 핀테크(fintech·금융과 기술의 합성어), 전자상거래, 에듀테크(교육과 기술의 합성어) 유니콘이 코로나19 사태 후 투자를 많이 받았다.
“인도의 인구 규모와 소득 수준 향상의 결과다. 해당 분야는 소비자의 소비 능력이 향상되면 성장할 수밖에 없는 산업이다. 인도의 중위연령(총인구를 연령순으로 나열할 때 정중앙에 있는 사람의 해당 연령)은 타 국가 대비 매우 낮다. 그만큼 인구가 젊다는 의미고, 핀테크·이커머스·에듀테크의 성장 잠재력이 크다는 말이다.”

유엔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인도의 중위연령은 28.4세다. 세계(30.9세)는 물론 미국(38.3세), 중국(38.4세), 한국(43.7세), 독일(45.7세), 일본(48.4세)보다 낮다.

인도 유니콘 증가 속도가 중국보다 빠르다.
“인도는 아직 중국을 따라잡아야 하는 위치다. 인도는 부 창출 측면에서 중국보다 10년 뒤처져 있다. 이는 국내총생산(GDP)만 봐도 알 수 있다. 인도의 GDP는 3조달러(약 3603조원) 수준인데 10년 이내 10조달러(약 1경2010조원)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과 비교해 인도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성장을 주도한다는 측면에서 고성장을 위한 기본 조건을 갖췄다. 소비 측면에서 아직 추가 성장이 가능한 분야가 많다. 가령 후룬연구소에서 선정한 중국 부자 명단의 신규 진입자는 대부분 전기차(EV) 부문에서 나왔는데, 인도에서는 아직 해당 산업에서 부가 창출되지 않았다. 인도 자동차 산업을 전기차가 주도하게 될 때 인도 내 관련 부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향후 유니콘과 부호 수 증가 잠재력이 크다.”

인도 유니콘만의 특징은.
“인도 유니콘 창업자 대부분이 과학 기술 분야 전문가다. 인도공과대(IIT)가 유니콘 생태계에 가장 많은 창업자를 배출했다. 아직 여성 창업자가 적지만, 꾸준히 늘고 있는 점이 주목된다. 앞으로 더 많은 여성 기업가가 이끄는 유니콘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도에서 유니콘이 지속 성장할까.
“유니콘 성장은 당연히 지속할 것이다. 최근 후룬인디아는 82개 회사가 2~4년 내 추가로 유니콘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해당 발표 이후 두 달 만에 이미 10개가량의 회사가 유니콘이 됐다.”

세계적인 IT 기업에 인도계 리더가 많다. 왜 그런가.
“인도인은 세계적으로도 가장 성공한 이민자 집단이다. 인도 이민자들은 아랍에미리트(UAE), 영국, 싱가포르 다음으로 미국에서 성공을 누리고 있다. 외국 정부는 인도 스타트업 창업자, 숙련된 전문가 등에게 매력적인 비자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인도인 혹은 인도 출신 이민자가 설립한 스타트업의 3분의 2가 인도 외 지역에 본사를 두고 있다는 사실이다. 해외로 본사를 옮기는 인도 스타트업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후룬인디아 부자 명단에 흥미로운 변화는 없나.
“후룬인디아 부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사람이 10여 년 전 100명 미만에서 현재는 1007명으로 크게 늘었다. 이런 추세라면 5년 뒤에는 명단에 진입하는 인도인이 3000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후룬인디아 부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사람이 늘어난 것은 인도 경제의 급성장을 반영한 결과다. 인도 내 부 창출 속도는 그 어느 때보다 빠르다. 무엇보다 부의 모습도 다양화됐다. 후룬인디아 명단에 10년간 더 많은 산업 분야, 인도 내 더 많은 도시에서 부자가 나온 게 흥미롭다. 10년 전 19개 산업 분야, 10개 도시에서 부자가 나왔다면, 지금은 46개 분야 76개 도시에서 부자가 탄생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