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크게 보기

올해 4월 예정된 프랑스 대선 레이스가 본격화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현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는 가운데 여성·우파 유력 후보들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일 전망이다.

프랑스 대선은 결선투표제로 치러진다. 1차 투표에서 과반수를 얻은 후보가 없을 경우 최다 득표자 2명이 결선투표에서 다시 승부를 가리는 방식이다. 이번 프랑스 대선 1차 투표는 4월 10일(이하 현지시각)로 예정돼 있다. 결선투표는 그로부터 2주 후 열린다.

이번 프랑스 대선의 특징은 유력 후보들이 우파 성향이라는 점이다. 엘라브, 입소스, 이포프, 오독사, BVA 등 총 5개 업체가 2021년 12월 4일부터 9일 사이에 각각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마크롱 대통령(23~25%)이 1위를 달리는 가운데 공화당(LR) 소속 발레리 페크레스 일드프랑스 주지사가 17~20% 지지율로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마린 르 펜(15~ 17%) 국민연합(RN) 대표와 에리크 제무르(12~14%) 프랑스회복운동(Reconquête) 후보가 뒤를 잇는다. 이 중 마크롱 대통령과 페크레스 주지사는 중도 우파로, 르 펜 대표와 제무르 후보는 극우 성향으로 분류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