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 고려대 전산과학 학·석사, 고려대 컴퓨터학과 박사, 현 한국BI데이터마이닝협회 부회장, 현 고려대 미디어학부 겸임교수 / 사진 조선일보 DB
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
고려대 전산과학 학·석사, 고려대 컴퓨터학과 박사, 현 한국BI데이터마이닝협회 부회장, 현 고려대 미디어학부 겸임교수 / 사진 조선일보 DB

‘자영업 공화국’인 한국에서 자영업자로 살기란 쉽지 않다. ‘벌집 아이스크림’ ‘버블티’ ‘대왕 카스텔라’ 등 수많은 유행 아이템이 반짝 떠올랐다 금세 거품이 꺼져 적지 않은 자영업자가 가게를 접었다. 상권이 좋아 많은 손님을 모은 자영업자들은 우후죽순 생긴 비슷한 가게들과 이전투구하다 자멸하고 만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자영업자들은 어떻게 해야 살아남을 수 있을까. 쉽지 않은 변화의 방향과 속도에 맞추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데이터만 있다면 성공은 따 놓은 당상일까. ‘이코노미조선’은 2021년 12월 28일 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과 만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한 답을 들어봤다. 바이브컴퍼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사람들의 생각과 정서를 캐는 소셜 빅데이터 분석회사로, 사람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비즈니스 창출 기회와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송 부사장은 “전 국민이 빅데이터를 읽을 수 있게 되면, 빅데이터는 성공을 위한 ‘필요조건’이 되겠지만, 성공을 보장하는 ‘충분조건’은 되지 못한다”며 “실패 확률을 낮추고, 운영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모두가 빅데이터를 읽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는 초기 실패를 막는 데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항구적인 경쟁력은 되지 못할 것”이라며 “업종, 상권, 매출 분석을 하고 그보다 상위에 있는 트렌드, 욕망 변화까지 읽으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송 부사장과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