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크게 보기

기업부터 교육·정부기관까지 데이터에 관심을 가지지 않는 곳은 거의 없다. 그렇지만 모두가 데이터를 성공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건 아니다. 도대체 어떻게 데이터를 활용해야 성공할 수 있을까. ‘이코노미조선’은 이러한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글로벌 빅데이터 전문가들을 인터뷰했다. 안드레아스 카플란 ESCP 유럽 경영대학원 학장과 마이클 헨라인 ESCP 유럽 경영대학원 마케팅 교수, 마크 반리즈메넘 데이터 플로크 창업자와는 서면 인터뷰를, 필 사이먼 전 애리조나주립대 경영대학원 교수와는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안드레아스 카플란은 ESCP 유럽 경영대학원 파리의 학장을 맡고 있으며, 유럽 디지털 경쟁력 센터를 설립한 바 있다. 마이클 헨라인은 ESCP 유럽에서 경영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ESCP 산하 빅데이터 연구센터의 과학 수석도 맡고 있다. 마크 반 리즈메넘은 빅데이터 기업 데이터플로크 창업자이자, 빅데이터를 다룬 책 ‘더 크게 생각하라(Think Bigger)’로 주목받았다. 필 사이먼은 ‘기술의 다음 물결’ ‘무시하기에는 너무 크다: 빅데이터 비즈니스’ 등 11권의 책을 저술한 테크 전문가다.

이들은 하나같이 “대기업만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는 건 착각”이라며 “누구나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빅데이터 기술에 얼마를 투자할지 고민하기보다 이 기술을 어떻게 활용할지, 어떤 문제를 해결하고 싶은지 숙고하는 게 먼저”라고 짚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