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한 넷플릭스 코리아 콘텐츠 총괄 부사장 / 사진 넷플릭스 코리아
강동한 넷플릭스 코리아 콘텐츠 총괄 부사장 / 사진 넷플릭스 코리아

2021년 전 세계적으로 K드라마 붐이 일었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대표적이다. 2021년 9월 17일 전 세계 190개국에서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6일 만인 9월 23일 전 세계 넷플릭스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후 46일간 1위 자리를 지켰다. 한국 드라마가 전 세계 시청률 1위를 기록한 건 처음 있는 일이었다. 이 뒤에는 넷플릭스의 K콘텐츠 제작 지원이 있었다. 넷플릭스는 한국의 콘텐츠 제작사들과 협업을 통해 지금까지 총 80여 편의 한국 작품을 제작했고, 자사 스트리밍 서비스로 전 세계 190개 국가에 이를 소개했다. 강동한 넷플릭스 코리아 콘텐츠 총괄 부사장은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넷플릭스가 지난 2015년 한국에 처음 진출한 이후 현재까지 1조원 이상을 한국 콘텐츠 사업에 투자했다”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로 올해 25편의 한국 콘텐츠가 소개될 예정이다”라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왜 한국 콘텐츠에 공을 들이나.
“훌륭한 이야기는 문화와 국경을 넘어 어디서나 사랑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콘텐츠 역량은 애초부터 세계적인 수준이었다. 넷플릭스는 한국의 재미있는 이야기를 찾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우리는 한국을 잘 이해하고 국내 창작자들과 잘 협력할 수 있는 인력들로 팀을 구성했고, 한국의 콘텐츠를 발굴하고 제작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프로덕션, 크리에이티브, 국내 파트너 협업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한국에 맞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 콘텐츠 소비가 얼마나 증가하고 있나.
“2021년 한 해 동안 넷플릭스에서 한국 콘텐츠를 시청한 전 세계 회원들의 시청 시간을 보면 2019년 대비 6배 이상 증가했다. (늘어난 시청 시간을 고려해) 올 한 해 국내 창작자들과 함께 25편의 새로운 한국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대비 10편이나 늘어난 수준이다.”

국내 콘텐츠 생태계에 기여한 바는.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에서 한국 창작자들과 콘텐츠 제작의 전 과정을 함께하며 창작 생태계의 선순환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산업 전반에 긍정적인 연쇄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드라마 및 영화 제작 스튜디오는 물론 특수효과, 더빙, 자막, 애니메이션, 시나리오 등 국내 콘텐츠 생태계의 성장을 촉진하는 후방 연쇄효과가 전방위적으로 일어나는 것을 볼 수 있다. 넷플릭스는 2016년 한국 진출 이후 지금까지 K콘텐츠 제작비로 약 1조원 이상 투자했다. 2021년 한 해에만 약 5000억원의 자금이 집중 투자됐다. 이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 걸쳐 약 5조6000억원의 경제효과와 약 1만6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는 딜로이트 컨설팅의 조사 결과도 있었다. 넷플릭스와 2019년부터 협업해 온 특수시각 효과 업체 웨스트월드의 경우, 2018년 회사 설립 당시 직원 수가 3명이었지만 넷플릭스와 협업 이후 현재까지 직원 수가 100명 가까이 증가했다.”

K콘텐츠 세계화에 언어가 장애가 되지 않나.
“한국 콘텐츠의 세계화를 위해 한국어 포함 영어, 스페인어, 태국어 등 최대 32개 언어의 자막 및 더빙을 지원하고 있다. 넷플릭스의 글로벌 더빙 팀은 현지에서 한국에서 제작 혹은 수급된 콘텐츠에 담긴 창작 의도를 다양한 언어와 문화를 뛰어넘어 고스란히 전 세계 회원들에게 전달하고자 노력한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