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헤이조이스 대표 이화여대 철학,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전 제일기획 상무, 전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 초대 센터장 사진 그립컴퍼니
이나리 헤이조이스 대표
이화여대 철학,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전 제일기획 상무, 전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 초대 센터장 사진 그립컴퍼니

언론사 평기자부터 논설위원, 대기업 임원, 스타트업 창업자까지. 30년간 쉬지 않고 도전해온 워킹 우먼(working woman)이 있다. 바로 일하는 여자들의 커리어 성장 플랫폼 ‘헤이조이스’를 창업한 이나리 대표다. 헤이조이스는 여성의 커리어 개발을 돕기 위해 다양한 주제의 온·오프라인 강연을 제공하고, 회원 간 소통을 지원한다. 여성들이 평생 일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와 경험, 배움을 제공하는 게 목표다. 이 대표는 헤이조이스를 창업한 이유에 대해 “여성들은 여성 선배가 많지 않아 롤모델을 찾기도, 사회적 관계망을 구축하기도 쉽지 않았다”며 “여성들에게 롤모델을 만날 기회를 제공하고, 딸, 엄마, 아내가 아니라 여성 자신의 취향을 찾는 것도 돕고 싶었다”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사회적 관계망이 왜 중요한가.
“요즘은 평생 한 직장에서 내 업무만 잘하면 되는 시대가 아니지 않나. 기술 발달과 사회 구조 변화로 새로운 직장과 일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시대다. 그런데 사회적 관계망이 약하면 역량과 의지, 열정을 갖췄다 해도 나에게 딱 맞는 일을 찾기 어렵다. 업무 측면에서 볼 게 아니라, 삶에서도 중요하다. 요즘엔 비혼이나 외동인 사람도 많아서 서로 공감과 지지를 해줄 수 있는 커뮤니티 안전망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30년간 일한 선배로서, 여성들에게 오래 일하기 위한 방법을 추천해달라.
“자신만의 전문 분야를 가지고, 역량을 계속해서 키워야 한다. 새로운 일을 선택할 때엔 장기적인 시야를 가져가는 것도 중요하다. 연봉, 회사 규모 같은 눈앞의 상황만 보고 판단하지 말고, 장기적으로 의미 있는 선택을 해야 한다. 당장의 득실만 따지면 커리어가 꼬이기 쉽다. 새로운 일과 기회, 사람 모두 네트워크를 타고 온다는 걸 기억하라. 내 것만 챙기고 손해 보지 않으려고 애쓰지 말고, 그릇을 키워라. 결혼과 출산을 한 여성이라면, 어려움이 있어도 커리어를 이어나가겠다는 목표를 가져야 한다. 일과 육아 모두 완벽할 수 없다는 걸 인정하라. 일하는 엄마라고 죄책감을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든 자원을 활용해 육아를 혼자 책임지지 않는 구조를 만드는 것을 추천한다. 아이의 유아~초등기는 길어야 10년이다.”

여성 인재가 필요한 이유는.
“잘나가는 글로벌 기업 중 성차별을 하는 기업이 있나 생각해보라. 기업들은 손해 볼 짓을 하지 않는다. 여성을 뽑는 게 더 큰 이윤을 가져오고, 기업을 지속 가능하게 만든다고 보는 것이다. 사람이 가장 중요한 시대에 인류 절반을 차지하는 여성 인재를 포기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인재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지옥이라도 찾아가서 인재를 데려와야 하지 않겠나. 당장 기업 경쟁력 향상,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서라도 여성 인재 발굴은 필요하다.”

기업, 사회가 바뀌어야 할 부분은.
“이제는 남성들도 보육 서비스를 잘 갖춘 기업을 선호한다. 육아 복지가 경쟁력이 된 세상이다. 기업들은 뛰어난 인재 유치를 위해 보육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정부도 세제 혜택 등을 통해 기업들을 독려해야 한다.”

올해 1월 마켓컬리에 인수됐다. 마켓컬리와 손잡은 이유는.
“마켓컬리와 헤이조이스는 고객층이 20~ 40대 여성으로 비슷하고, ‘자기다운 삶을 추구하는 여성들의 취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서로의 강점을 부각하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