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거릿 앤 닐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 교수 텍사스대 경영학 박사 사진 스탠퍼드대
마거릿 앤 닐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 교수 텍사스대 경영학 박사 사진 스탠퍼드대

“미국,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기업 조직이 여성 리더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 기업 내 여성 인력이 겪는 차별과 고립감은 특정 기업이나 국가만의 문제가 아니라 글로벌 문제다. 더 많은 여성 리더가 빛을 보고 기업 내 다양성이 보장되기 위해선 채용과 인력 유지 측면에서 다양한 금전적인 인센티브도 제공되고 인사팀에 더 많은 여성이 들어가야 한다.”

마거릿 앤 닐 미국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성별 등 다양한 사회적 요소가 기업의 조직 관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등에 대해 연구하는 조직행동 전문가다. 그는 현재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에서 진행하는 여성 경영·실무진급을 위한 리더십 프로그램의 공동 책임자로 다양한 기업의 여성 리더를 직접 만나면서, 기업이 이들을 어떻게 관리할지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은 1월 22일 닐 교수를 화상인터뷰했다.


비즈니스계의 여성 리더와 관련해 가장 큰 문제는.
“미국에서도 과거와 비교한다면 더 많은 여성 리더가 배출되고 있다. 그러나 고등교육을 받고 석·박사 학위를 받은 여성의 수가 증가한 것과 비교한다면 여전히 여성 리더의 수는 턱없이 부족하다. 조직행동 학계에서 여전히 여성은 ‘실존하는 것보다 적게 드러나는 소수자(underrepresented minority)’로 분류된다. 교육받은 여성이 증가하는 수와 비교했을 때 여성이 비즈니스에서 살아남는 수가 너무 적다. 이러한 여성 리더의 수를 조직이 늘리는 것이 조직관리 측면에서도 효율적이다. 현재 문제는 채용보다도 여성 인력 채용 후 이탈하지 않게 하는 게 더 어렵다는 데 있다. 채용 과정에서의 불이익도 여전히 문제다. 실험 결과, 남성과 여성이 기업에 성별을 기재하지 않은 이력서를 제시하는 경우, 여성이 좋은 점수를 받은 확률이 60% 높았다. 그러나 이력서에 성별을 기재하면 여성이 현격히 불리했다. 그리고 그러한 어려움 속에서도 조직에 들어온 여성들이 출산과 육아로 인해 회사를 나가게 되고 승진에서 누락돼 리더급으로 올라가기가 어려운 것도 큰 문제다. 채용과 인력 유지 두 가지를 다 고려해야 한다.”

어떻게 문제를 해결해야 하나.
“우선 채용팀 내 여성 인력을 늘려야 한다. 연구해본 결과, 사람들은 성별 등 요소가 자신과 비슷한 사람을 뽑을 확률이 높았다. 자신과 비슷한 모습을 한 사람과 일하는 것이 편하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조직관리 차원에서 여성 인력의 이탈을 막고 유지하는 데 성공한 매니저에게 금전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 기업이 각 팀의 매니저와 인사팀 담당자에게 보너스를 제공해야만 이들은 다양성이라는 가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기 때문이다. 정부도 이렇듯 채용과 인력 유지 차원에서 기업이 자원을 활용할 수 있도록 법을 꾸준하게 제정해야 한다.”

스탠퍼드대에서 여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데, 어떤 일인가.
“여성은 소수이고 특히 경영진급으로 올라갈수록 더더욱 소수가 된다. 이러한 시니어급일수록 큰 고립감을 느끼기 쉬우므로 스탠퍼드대에서는 이들이 서로 네트워킹할 기회를 제공한다. 실무진급 여성들에게는 여성으로서 조직에서 살아남기 위한 실무적인 스킬을 가르친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