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부한 세일즈포스코리아 대표 서울대 해양조선공학, 전 대우조선해양 조선R&D 엔지니어, 전 HP코리아 SW영총괄, 전 아카마이코리아 대표
손부한 세일즈포스코리아 대표
서울대 해양조선공학, 전 대우조선해양 조선R&D 엔지니어, 전 HP코리아 SW영총괄, 전 아카마이코리아 대표 사진 세일즈포스코리아

“더 많은 고객사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손부한 세일즈포스코리아 대표는 2월 9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능력 있는 개발자 확보 전략과 관련, 이같이 밝혔다. 세일즈포스는 글로벌 고객관계관리(CRM) 시장 1위 업체다. 2021년 기준 글로벌 CRM 시장 점유율은 24%이고, 미국 포천 500대 기업의 90% 이상이 세일즈포스의 고객사다. 세일즈포스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영업·마케팅·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방대한 고객 데이터를 단일 플랫폼에서 통합·관리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SW)를 고객사에 제공함으로써 고객사가 디지털 전환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를 위해 세일즈포스는 내부 SW 개발자와 고객사가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적극 운영 중이다. 동시에 기술 기업을 꾸준히 인수하는 식으로 능력 있는 개발자 확보에 나서고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개발 인력 확보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나.
“전 세계에 있는 700개 이상의 대학과 협력 관계를 맺고 채용 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다.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를 고려해 파트너 기업과 온라인 잡페어를 열어 능력 있는 개발자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물론 내부 개발자 교육에도 힘쓴다.”

기술 기업 인수도 개발자 확보 일환인가.
“개발 역량을 키우는 전략이다. 2019년 데이터 분석 회사 ‘태블로’를 인수했고, 2021년에는 세계 최대 기업용 업무 메시지 서비스 업체 ‘슬랙’을 사들였다. 개발 역량이 뛰어난 기술 기업을 인수하는 것은 빠르게 기술이 발전하는 현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좋은 전략이다. 앞서 2018년에는 기업이 데이터나 애플리케이션(앱) 등을 통합해 공유할 수 있게 돕는 관리 소프트웨어 업체 ‘뮬소프트’를, 2016년에는 전자상거래 플랫폼 업체 ‘디맨드웨어’를 인수했다.”

개발자들에게 강조하는 게 있나.
“가장 기본적일 수 있지만, 세일즈포스의 모든 SW 개발은 고객 중심으로 돌아간다. 고객 니즈를 읽고 그들이 원하는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개발·제공하고 있다. 고객이 성공해야 우리도 성공하는 것이다. 또 세일즈포스의 SW를 약 15만 개 기업이 사용하는데, 똑같은 SW가 하나도 없다. 그만큼 개발 체계가 유연하다는 의미다.”

고객사가 다양한 만큼 개발자들도 조직 안팎에서 소통을 잘해야 할 것 같다.
“세일즈포스 개발자와 고객사 직원은 물론 세일즈포스의 모든 이해 관계자가 소통할 수 있는 ‘트레일블레이저 커뮤니티’를 운영 중이다. 이런 커뮤니티가 1000개가 넘는다. 개발자는 물론 여러 사업부 직원들이 어려움을 겪는 내용과 관련된 해결 방안 등이 올라와 있다. 궁금한 내용은 자유롭게 묻고, 답할 수 있다. 세일즈포스 직원은 물론 외부 일반인도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커리어 개발 및 온라인 학습 플랫폼 ‘트레일헤드’도 운영한다. 세일즈포스 직원과 고객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앞으로 계획은.
“‘디지털 본사’ 프로젝트를 강화하고 있다. 디지털 기기만 있다면 시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영업, 마케팅, 커머스, 앱 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고객사의 디지털 업무 환경 구축을 지원하는 것이다. 특히 세일즈포스코리아는 이러한 디지털 본사 서비스를 기반으로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과 디지털 전환을 적극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