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일 라크만 맥도웰 커리어컵 창업자 겸 CEO
펜실베이니아대 컴퓨터과학 학·석사, 와튼스쿨 MBA, 전 구글 SW 개발자 및 인사위원, 전 애플 SW 개발자, ‘코딩 인터뷰 완전 분석’ ‘구글러가 전하는 IT 취업 가이드’ 저자 사진 커리어컵

“시장에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많다. 기업이 원할 만한 능력 있는 개발자가 많지 않은 것뿐이다.” 정보기술(IT) 분야 커리어 컨설팅 기업 커리어컵(CareerCup)의 게일 라크만 맥도웰(Gayle Laakmann McDowell)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2월 4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 부족 현상을 이렇게 분석했다. 개발자 인력 시장에서 ‘미스매치’ 문제가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맥도웰 CEO는 “명확한 해결 방안을 찾기는 힘들지만, 기본적으로 기업 스스로 개발 인력 양성에 나서야 한다는 건 분명하다”고 말했다.

지난 2005년 커리어컵을 창업한 맥도웰 CEO는 구글·마이크로소프트(MS)·애플의 소프트웨어 개발자 출신이다. 구글에선 인사위원회 일원으로 수천 명의 개발자 채용 면접을 진행했다. 저서로는 ‘코딩 인터뷰 완전 분석’ ‘구글러가 전하는 IT 취업 가이드’ 등이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개발자 부족 현상이 세계적으로 일고 있다.
“간단한 웹사이트는 물론 공장, 상점, 레스토랑 등 어떤 비즈니스든 소프트웨어 기술을 사용해 제품을 생산 및 판매하고, 고객을 관리한다.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핵심 역할을 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중요한 건 앞으로 세계는 더 디지털화하고 더 많은 소프트웨어 기술에 의존할 것이라는 점이다. 그런데 기업은 ‘개발자가 부족하다’고 말한다. 왜일까. 미국을 보자. 미국에는 많은 개발자가 실직 상태로 있다. 동시에 기술 기업은 개발자를 고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단순히 개발자 수가 부족한 게 아니라, 기업이 필요로 하는 역량을 갖춘 개발자가 많지 않은 이른바 미스매치 현상이 일고 있다. 이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인 현상이다.”

미스매치 문제 해결 방안은.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기업이 능력 있는 개발자를 영입하는 데 열을 올리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기업은 많은 돈을 들여 개발자를 영입하기도 하면서 뛰어난 개발자를 고용하기 위해 인력 네트워크를 만들고 잠재적 후보자를 끊임없이 발굴한다. ”

개발 인력 네트워크를 어떻게 구축하나.
“기업이 유명 대학의 연구를 후원하는 것은 일반적이면서도 굉장히 중요한 인력 네트워크 구축 활동이다. 기업은 인공지능(AI), 로봇 등과 같은 관심 영역의 성장을 장려하기 위해 대학을 후원한다. 동시에 그 분야의 개발 인력을 고용할 기회로 삼는다. 능력 있는 교수를 영입하거나 성장 가능성이 큰 학생을 고용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빅테크 개발자로 일하면서 인상 깊었던 건.
“구글·애플 등 빅테크의 개발자로 일하며 그들의 시스템을 지켜봤다. 빅테크는 개발자가 꾸준히 학습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다. 개발 프로젝트를 맡으면서 자신의 능력을 키울 수 있고, 지역 대학에서 관련 분야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회사가 비용을 지원한다. 조직 내 구조와 문화도 중요하다. 선임 개발자가 신입 개발자의 멘토 역할을 하고, 개발자가 팀을 변경하는 것도 유연하게 이뤄진다. 회사가 개발자에게 특정 측면에 집중하도록 요구하지만, 그들의 자율성도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다. 개발자가 흥미를 느끼고 원하는 분야에서 일하며 열정을 발휘할 때 일의 효율성은 물론 성과가 극대화되기 때문이다.”

빅테크 개발자 육성 시스템 가운데 효율적인 대표 사례를 꼽는다면.
“메타(전 페이스북)의 개발자 교육 프로그램 ‘부트캠프(boot camp)’다. 기본적으로 선임 개발자가 후임 개발자를 지도하는 등 멘토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새로운 개발자가 팀에 합류할 때 6주간 그 팀에서 어떤 걸 개발하는지 미리 학습하고, 그 팀에 합류할지를 선택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이 굉장히 효과적이다. 짧은 인터뷰를 기반으로 개발자를 임의로 팀에 배정하는 것과는 다르다. 개발자가 충분히 판단할 수 있도록 하고, 팀도 개발자의 역량을 알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팀의 효율을 끌어올려준다.”

구글에서 개발자 인사위원회 일원으로 일했다. 빅테크는 개발자 채용 때 무슨 역량을 중시하나.
“크게 세 가지가 있다. 똑똑해야 하고, 고품질 코드를 작성할 수 있어야 하고, 다른 사람들과 잘 협력해야 한다. 이 세 가지 능력이 있는 개발자는 원하는 회사 그리고 팀을 찾을 수 있다. 신입 개발자라면 고품질 코드를 작성하는 게 쉽지 않을 수 있어, 배우려는 자세와 협동 능력 등 유연한 자세를 갖춰야 한다. 빅테크는 똑똑하고 유연한 개발자는 새로운 프로그램 언어를 쉽게 배울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신입 개발자가 어떤 프로그램 언어를 알고 있는지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경향이 강하다.”

최근 인문계 대학생 또는 직장인 사이에서 개발자 양성 프로그램이 인기다.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되는 데 관심이 있는 성인에게 대학으로의 복귀는 좋은 선택이 아닐 수 있다. 등록금이 비싸고 이미 대학을 졸업한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직장인이 다시 대학을 가 몇 년을 휴직할 시간도 없다.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개발자가 되기 위한 기업 또는 학원의 교육을 받는 게 훨씬 효과적이다. 물론 이런 교육은 고급 개발 인력을 육성하는 데 한계가 있지만, 코딩 등 수업을 열심히 듣는다면 개발자로서 첫 직장을 얻을 수 있다.”

개발자를 꿈꾸는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조언한다면.
“Just do it(그냥 하라)!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꿈꾼다면 도전하라.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배울 수 있는 대학을 선택하는 것은 물론 기업 또는 여러 학원의 교육 프로그램을 듣는 것도 좋다. 상황에 맞게 선택하고 실천하면 된다. 코딩을 배울 수 있는 무료 프로그램을 인터넷에서 찾아서 볼 수도 있다. 작은 것부터 시작하라. 그리고 열정을 가지고 꾸준히 도전하며 나아가라.”

plus point

Interview 데이브 울리히 미시간대 경영대학원 교수
“개발자 채용 때 가치관, 업무 스타일 등도 들여다봐야”

김보영 인턴기자

데이브 울리히 미시간대 경영대학원 교수 사진 미시간대
데이브 울리히 미시간대 경영대학원 교수 사진 미시간대

세계적인 인사관리 전문가 데이브 울리히(Dave Ulrich) 미시간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2월 4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기업이 소프트웨어 개발자 등 인재를 영입할 때는 그가 지닌 가치관이 회사가 추구하는 목표와 맞는지, 그가 일하는 방식이 조직과 잘 어울릴 수 있는지 등 ‘사회적 적합성’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은 기본이고 새 조직에 적응할 수 있는 능력 역시 중요하다는 것이다. 울리히 교수는 2011년 경영학계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싱커스 50’에 오른 경영 구루다.

울리히 교수는 “회사가 개발자를 영입해 당장 개발 성과를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 개발자로 인한 조직 문화 혼란 가능성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발자를 포함한 직장인 대부분은 30~40%의 연봉 인상을 제시받으면 이직을 고민한다”며 “돈만 보고 회사를 옮긴다면 개인은 물론 그를 영입한 조직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