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균 강원대 산업공학과 교수연세대 인지과학 박사, 현 게임문화재단 사외이사,현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자문교수, ‘메타버스’ 저자
김상균 강원대 산업공학과 교수연세대 인지과학 박사, 현 게임문화재단 사외이사,현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자문교수, ‘메타버스’ 저자

“마음속에만 있던 이상적인 자아를 아바타(분신)를 통해 겉으로 표출하기 쉽게 만든 것이 네이버 ‘제페토’다. 인간의 본질적인 욕망을 건드린 거다. 아직 젊은층에 집중하지만, 접근성을 높여 사용층을 넓혀야 한다.”

국내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 전문가로 꼽히는 김상균 강원대 산업공학과 교수는 네이버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가 좀 더 경쟁력을 갖기 위해선 “누구나 갖고 있는 디바이스(기기)로 쉽게 메타버스 세계에 들어갈 수 있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라며 이렇게 제언했다.

글로벌 빅테크가 모두 미래 먹거리로 메타버스를 외치는 상황에서 국내 대표 플랫폼인 네이버가 어떻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 2월 7일 화상회의 솔루션 줌을 통해 김 교수와 만났다. 다음은 일문일답.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에서 제페토 인기가 상당하다.
“MZ 세대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틱톡처럼 제페토를 새로운 형태의 소셜미디어(SNS)로 바라보는 것이다. 제페토는 소셜미디어이면서 네이버 자회사 스노우에서 시작됐다. 스노우는 인간의 외형적 특성을 바꿔서 보여주는 회사다. 이를 제페토에 잘 녹여냈다. 여기에 공간이 더해졌다. 시기가 잘 맞아떨어졌다.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이후 공간을 공유 못 하는 상황인데, 증강현실(AR)도 없고, 가상현실(VR)도 없고, 메타버스 플랫폼이라는 로블록스는 복잡했다. 접근성이 가장 좋은 게 제페토였다.”

인간의 외형을 잘 보여줬다는 게 정확히 무슨 뜻인가.
“50~60대 기업 임원에게 아바타를 만들라고 하면, 20대 아이돌처럼 만든다. 본인처럼 머리 하얗고 등 굽게 만드는 사람은 없다. 제페토가 젊고 아름다운 걸 좋아하는 생물학적 본능을 공략했다는 것이다. 이를 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한 게 스노우이자 제페토다.”

메타버스 시대에 시장을 계속해서 이끌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 누구나 내가 갖고 있는 디바이스, 기술만으로도 배우지 않고 들어갈 수 있게 해야 한다. 여기에 (이목을 끌 수 있는) 신기한 요소를 얹으면 된다.”

네이버의 접근성은 이미 높지 않나.
“제페토는 PC에서는 안 돌아간다. 43세면 노안이 오는데, 40대 이상이 5인치대 스마트폰 화면으로 제페토를 30~40분간 쓴다고 생각해봐라. 상당히 불편하다. 단순한 것 같지만, 이는 PC로 작동하는 순간 많이 해결된다. 제페토 아바타를 커스터마이징(맞춤형 꾸미기)할 때도 메뉴가 굉장히 많이 뜬다. 사용자 경험(UX) 측면에서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여지가 많다.”

제페토 외에 네이버가 콘텐츠적으로 할 수 있는 시도는 무엇이 있을까.
“네이버는 포털을 바탕으로 커머스를 운영하고 여기에 결제 기능을 붙여서 서로 연결을 잘 해온 기업이다. 이를 콘텐츠까지 끌고 온다면 할 수 있는 게 많다. 네이버 카페가 있는데, 단점은 소속돼 있다고 해서 물리적으로 같이 있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는 것이다. 제페토와 아이디를 연동할 수 있다면 해결된다. 지금은 카페 커뮤니티에 있다가 제페토를 해보자고 하면, 아이디를 새로 만들어야 하니 불편하다. 제페토에서 독서토론했던 것을 카페로 캡처해 올리거나 인공지능(AI) 기술을 동원해 5분짜리 미니클립으로 만들어 올릴 수도 있다. 이용자들은 전문 제작사가 붙은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네이버는 방송과 경쟁하며 웹드라마를 만들기보다 원래 갖고 있는 플랫폼 특성을 확장하는 것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 

장우정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