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 리니어슨 트위터 암호화공학팀 임원 사진 테스 리니어슨 블로그
테스 리니어슨 트위터 암호화공학팀 임원 사진 테스 리니어슨 블로그

글로벌 빅테크 트위터는 소셜미디어(SNS) 회사 가운데 가장 맹렬하게 디지털 자산과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 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곳 중 하나다. 트위터의 전략은 ‘가치 있는 영상, 그래픽, 음악, 텍스트를 NFT로 거래하고 이를 다른 사람한테 자랑할 수 있는 거대한 커뮤니티를 만들자’는 것이다. 무료 서비스로 이용자들을 끌어모은 뒤 기업들에 광고를 팔아 수익을 냈던 기존 모델을 일종의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으로 확장·발전시키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트위터가 디지털 자산 시장과 관련한 행보를 본격적으로 공식화한 것은 지난해 11월. 최고기술책임자(CTO) 직할 조직으로 암호화공학팀(Crypto Engineering Team)을 결성하고, 담당 임원으로 테스 리니어슨을 영입하면서다. 리니어슨 임원은 트위터 창업자 중 한 명인 에반 윌리엄스가 만든 미디엄, 암호화폐 지갑 및 환전 서비스 업체 인터스텔라 등에서 일했다.


트위터 이용자가 프로필로 사용할 수 있는 NFT(대체 불가 토큰) 콘텐츠를 연결·저장해둔 화면. 사진 트위터
트위터 이용자가 프로필로 사용할 수 있는 NFT(대체 불가 토큰) 콘텐츠를 연결·저장해둔 화면. 사진 트위터

올해부터 트위터는 디지털 자산과 관련된 서비스를 계속해서 내놓고 있다. 1월에는 유료 계정인 트위터블루 이용자를 대상으로 NFT 이미지를 프로필 사진으로 쓸 수 있도록 했다. 이용자들의 가상자산 지갑과 트위터 계정을 연결한 뒤, 보유한 NFT 이미지를 프로필 사진으로 지정하면 된다. 디지털 재화인 NFT를 다른 이용자들이 볼 수 있게 해서 인정 욕망을 채울 수 있게 한 것이다. NFT 사업의 첫 단추인 ‘커뮤니티 형성’의 첫발을 내디딘 셈이다. 이어 2월에는 다른 트위터 사용자에게 이더리움으로 후원금을 줄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이더리움은 NFT 시장에서 가장 기본적인 거래 수단으로 간주한다. 트위터 내 NFT 커뮤니티 기능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이더리움 송금 기능이 필수적이다. 지난해 9월 비트코인 후원 기능보다 사업적으로 의미가 더 큰 행보라는 평가다. 트위터 암호화공학팀은 3월 2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NFT 사업 방향을 묻는 말에 대해 “암호화폐나 NFT 관련 커뮤니티 전문가들과 원활하게 협업할 수 있는 환경 조성, 트위터 크리에이터들이 자신들의 작업물을 이용해 돈을 벌고 나아가 크리에이터들의 트위터 활동을 도울 수 있는 여건 구축이라는 두 가지 목표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디지털 자산과 관련해서는 트위터와 관련 커뮤니티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암호화공학팀의 향후 계획은 가상재화나 암호화폐를 관리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다. 또한 암호화폐를 통해 트위터 이용자들이 어디에 있건 국경을 넘어 상거래할 수 있게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들은 디지털 자산 관련 전문가나 콘텐츠를 만드는 크리에이터와의 협업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플랫폼 내 크리에이터들의 니즈에 부응하기 위한 블록체인 기술 사용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암호화공학팀은 “트위터를 통해 지금보다 발전되고 탈중앙화된 새로운 인터넷을 쓸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 인터넷 기술로 만든 웹3.0 커뮤니티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귀동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