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 카츠 오비탈 사이드킥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미 버크넬대 물리학, 미 퍼듀대 항공우주공학 석사과정, 전 맥사테크놀로지스 선임 엔지니어 사진 오비탈 사이드킥
댄 카츠 오비탈 사이드킥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미 버크넬대 물리학, 미 퍼듀대 항공우주공학 석사과정, 전 맥사테크놀로지스 선임 엔지니어 사진 오비탈 사이드킥

“12세 때 우주 캠프에 다녀온 후부터 우주에 푹 빠졌다. 우주 분야에서 일하는 게 꿈이었다. 이전에 공동 창업자인 투샤르 프라바카르(Tushar Prabhakar)와 함께 상업용 위성 회사에 근무했는데, 당시 우리는 에너지·광업·농업·국방 분야의 지속 가능한 운영을 위한 모니터링(감독·관찰) 솔루션을 만들자고 했다. 이를 위해 위성의 상품화와 소형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2016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우리 집 차고에서 ‘오비탈 사이드킥(OSK·Orbital Sidekick)’이 시작됐다.”

오비탈 사이드킥은 가시광선에서 단파 적외선까지 수백 개의 세밀한 스펙트럼 대역을 통해 고객에게 초분광 이미지를 제공한다. 사진 오비탈 사이드킥
오비탈 사이드킥은 가시광선에서 단파 적외선까지 수백 개의 세밀한 스펙트럼 대역을 통해 고객에게 초분광 이미지를 제공한다. 사진 오비탈 사이드킥

‘우주 소년’이었던 댄 카츠(Dan Katz)는 이제 직원 35명을 거느린 우주 스타트업이자 미국 최초의 상업용 초분광 이미징(Hyperspectral Imaging) 민간 업체인 OSK의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됐다. 우주에 대한 그의 열정은 초분광 이미지를 만들고 분석하는 위성으로 연결됐다.

초분광 이미지란 쉽게 말해 기존 이차원 이미지보다 더욱 풍부하고 다양한 정보를 담고 있는 이미지다. 초분광 이미징 기술로 물체가 가진 고유한 빛을 세밀하게 쪼개 색상 스펙트럼 정보를 얻으면 OSK는 이를 바탕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특정 대상을 잘 식별할 수 있게 이미지화한다. 최근 소형 이미지 센서 기술과 대용량 클라우드 및 데이터 분석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 초분광 이미징 기술은 국방·환경·에너지 등 여러 분야에서 두루 쓰이고 있다.

OSK는 에너지 분야를 필두로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 가능한 운영을 추구하기 위해 초분광 위성을 이용해 지구를 모니터링한다. 2021년 6월, OSK는 ‘오로라 위성(Aurora Satellite)’을 발사했다. 오로라 위성 센서는 약 30m의 픽셀 크기로, 450개 이상의 스펙트럼 대역을 이미지로 수집한다. 이는 현재까지 사용할 수 있는 가장 높은 해상도의 상업용 초분광 이미지다. OSK는 오로라 위성을 통해 석유와 가스 파이프라인 감시, 메탄 지도 제공, 청정에너지 자원 탐사, 산불 위험을 줄이기 위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이런 기술력을 인정받아 OSK는 아마존웹서비스(AWS)를 활용해 우주 산업 분야의 난제를 해결하려는 스타트업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 ‘AWS 스페이스 액셀러레이터’ 참가 기업으로 선정됐다. 또 글로벌 항공우주 스타트업 투자 기업인 ‘스타버스트’를 포함해 여러 투자자가 OSK에 관심을 두고 있다. OSK의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총 3600만달러(약 445억원), 지난해 매출은 700만달러(약 86억5000만원)를 기록했다. ‘이코노미조선’은 3월 5일 서면으로 카츠 CEO와 인터뷰해 그가 그리는 우주 산업 미래를 들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OSK의 핵심 서비스를 설명해달라.
“우리는 우주 초분광 이미징 위성으로 지구를 관측하고 있다. 우리만의 초분광 위성을 사용해 지구 어디서든 매일 상업·국방 분야 대상물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리는 ‘스펙트럼 지능 분석 플랫폼’을 사용하는데, 이 플랫폼은 위성과 구름 위에 있어서 풍부한 초분광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고객은 이 데이터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게 된다. 만약 석유와 가스 파이프라인을 모니터링한다면, 우리 기술은 지상과 지하에서 누출되는 천연가스를 잡아낼 수 있다. 우리 고객들은 우리의 클라우드 기반 글로벌 모니터링 애플리케이션(앱) ‘시그마(SIGMA)’에 접속해 그들의 대상물 상황을 거의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우리의 에지 컴퓨팅(중앙 집중 서버가 모든 데이터를 처리하는 클라우드 컴퓨팅과 달리, 분산된 소형 서버를 통해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것) 기술은 현장에서 받은 초분광 이미지를 단 몇 초 만에 분석한다. 원래는 분석에만 몇 시간이 걸렸던 작업이다.”

우주 산업에서 초분광 이미징에 주력한 이유는
“석유와 가스 파이프라인 등 에너지 기반시설은 지속 가능성을 위해 안정이 우선돼야 한다. 그런데 에너지 기반시설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초분광 데이터를 활용하는 수직 통합(필요한 원자재를 자체 제조하고 있는) 회사는 아직 많이 없다. 우리는 데이터를 수집하는 데 관심이 많다. 차세대 센서 기술은 이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제는 휴대전화 사진 같은 고해상도 평면 이미지에 집중하는 대신 의미 있는 정보를 뽑아내기 위해 스펙트럼 정보에 집중해야 한다.”

어떤 분야에 OSK의 기술이 주로 쓰이는가.
“우리는 상업용 에너지 분야에서 파이프라인 작업자에게 글로벌 모니터링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초분광 모니터링 서비스가 전 세계의 지속 가능한 에너지 전환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우리 목표다. 석유와 가스 파이프라인 모니터링과 메탄 지도 제작, 청정에너지 자원 탐험, 지속 가능한 광업과 농업, 산불 위험 완화 등은 모두 우리가 추구하는 지속 가능성 노력에 포함된다.”

OSK는 어떻게 유망한 우주 스타트업이 되었나.
“지금은 위성 원격 감지 산업이 시장의 관심을 얻고 있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스펙트럼과 공간 해상도(영상이나 사진에서 아주 가까운 별도의 물체를 구별하는 능력)가 새로운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다. 기업들은 스펙트럼 범위, 검증된 위성 운용 기록, 정부와 민간 업체 고객에게 차별화한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어 하기 때문에 OSK의 기술이 각광받고 있다.”

OSK의 향후 사업 계획과 최종 목표도 궁금하다.
“초분광 위성은 미래 재생 에너지 기반시설을 짓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현재 리튬과 코발트, 니켈처럼 배터리 원료로 쓰이던 자원 수요가 공급 예측을 앞지를 만큼 높은 상황이다. 우리는 이런 자원을 추출할 수 있는 새로운 지역을 찾기 위한 솔루션을 반드시 찾아야 한다. 초분광 위성 데이터를 이용하고 자원들의 독특한 화학 특징을 찾는 방법으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최근에 OSK는 독자적인 알고리즘과 내부 신경망을 사용해 메탄을 분석적으로 감지하기 시작했다. 메탄 지도 제작은 지속 가능한 운영을 보장하게 될 것이다. 이전에는 메탄 배출량이 매우 클 때만 위성으로 메탄 지도를 그렸다. 그러나 이제는 메탄 배출량이 적을 때도 메탄 지도를 그려야 한다. 메탄 배출량이 적으면 운영자들이 이를 제대로 감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고해상도로 메탄 지도를 그리는 일이 필요하다. 또 우리는 인공 산불을 줄이는 데도 전념하고 있다. 우리의 초분광 산불 감지 툴은 올해 말에 전 세계에 배치될 것이다. 이 서비스는 미국 서부 전력 업체인 PG&E 같은 회사와 여러 정부 기관이 불이 날 위험성이 높은 지역을 확인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Keyword

초분광 이미징 (Hyperspectral Imaging)

초분광이란 빛의 3원색만 구분하는 일반 영상과 달리, 물체가 가진 고유한 빛의 흡수 영역대인 가시광선과 근적외선 영역을 200개 이상의 파장으로 잘게 쪼개는 기술이다. 초분광 이미징 기술은 한 픽셀당 넓은 대역의 스펙트럼 정보를 획득해 이차원 이미지상에서 특정 대상 및 물질의 식별 또는 발견을 용이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초분광 이미징 기술은 하드웨어 구성이 복잡하고, 결과 데이터양이 매우 많아 초기에는 원격 감시 분야에만 사용됐다. 최근에는 다양한 소형 이미지 센서 기술과 대용량 스토리지 기반의 클라우드 기술, 머신러닝을 통한 대용량 데이터 분석 기술이 개발되면서 국방·환경·농업·보안·바이오 분야로 널리 확산하고 있다.

이다비 기자, 김보영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