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경렬 나고야 상과대학 객원교수 연세대 행정학, 일본 와세다대 상학연구 석사,위스콘신대 매디슨교 MBA, 홍콩시립대 DBA,전 제일기획 홍콩 사무소장, 전 ADK 코리아 대표,‘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마케팅’ 저자 사진 양경렬
양경렬 나고야 상과대학 객원교수 연세대 행정학, 일본 와세다대 상학연구 석사,위스콘신대 매디슨교 MBA, 홍콩시립대 DBA,전 제일기획 홍콩 사무소장, 전 ADK 코리아 대표,‘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마케팅’ 저자 사진 양경렬

일본 최대 화장품 기업 시세이도는 코로나19 시대 어려움을 극복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Digital Transformation)에 성공한 기업으로 꼽힌다. 일본에서 화장품을 전자상거래로 구매하는 고객의 비율은 6%로 상당히 낮은데, 코로나19 때문에 매장을 찾는 고객도 줄고 화장품을 사기 위해 직접 발라 테스트해보거나 향을 맡는 게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시세이도는 2020년 1~2분기 매출이 전년도 1~2분기 대비 34.4% 줄자 “디지털기술을 활용해 사업모델 전환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시세이도는 최고디지털책임자(CDO)로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고, 직원과 접촉하지 않고도 화장품을 체험할 수 있는 매장을 열었다. 또 2023년까지 디지털 광고비 비중을 90% 이상으로 늘리고, 전자상거래 판매율을 25%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디지털 시대, 대대적인 변화에 나선 기업은 시세이도뿐만 아니다. 지난해 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마케팅’을 출간한 양경렬 나고야 상과대학 객원교수는 3월 19일 ‘이코노미조선’과 화상 인터뷰에서 “이제는 인쇄, 패션 등 전통 기업들도 변화하는 시대”라며 “IT 부서 주도로 기술을 업무 개선에 적용하는 ‘DT 1.0’을 넘어 마케팅을 바탕에 둔 ‘DT 2.0’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그는 마케팅에 DT를 성공적으로 적용한 기업으로 내장 센서를 운동화 바닥에 삽입해 개인화된 운동 조언을 해주는 운동화 기업 ‘아식스’, 고객이 매장에서 관심을 가진 아이템을 기록해주는 의류 기업 ‘파페치’ 등을 꼽기도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DT로 위기를 극복한 기업도 있을까. 
“전통산업이라도 DT를 시도해야 하는 상황이다. 일본 최대 인쇄업체 DNP는 업황 악화에 기술을 바탕으로 사업 다각화를 시도하고 있다. 고객 요청을 받아 인쇄해 납품하는 사업을 지속하기 어렵다고 보고, 기술을 다른 영역에 적용하는 식이다. 예를 들어 원격진료를 할 경우,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 보이는 환부 색깔이 정확하지 않아 오진이 있을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DNP는 눈으로 보는 색과 비슷한 수준으로 재현하는 화상 조정 장치를 선보였다. 온라인으로 부동산 내부를 확인할 수 있게 바닥재, 벽지 등 인테리어 자재 색감과 질감을 보여준다.”

중소기업은 DT를 시도하기 어렵지 않나. 
“기술이 발전하면서, 오히려 개인과 중소기업들의 DT 마케팅이 더 수월해졌다. 예를 들어 쇼피파이는 기업들의 D2C(소비자 직접 판매) 온라인 스토어 생성부터 마케팅, 배송까지 돕는다. 소상공인 기업은 중간 유통업체를 거치지 않고, 고객과 직접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유지할 수 있다. 과거에는 대기업만 할 수 있던 것들을 보편·평준화시킨 것이다. 업계 판도가 완전히 변화하고 있다.” 

DT 마케팅에 성공하려면. 
“디지털 도입보단 기업 조직 전환이 선행돼야 한다. 비즈니스 모델 전체를 개혁하는 게 필요하다. 최고경영자(CEO)의 인식도 중요하다. 각 부서에 ‘각자 알아서 디지털 전략을 짜라’라고 하면 절대 안 된다. 전사적으로 기업문화의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 일본에서는 DT 때문에 채용시장도 바뀌고 있다. 일본 중소도시 기업들은 디지털 인재를 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도쿄에서 일하던 디지털 분야 은퇴자를 데려온다거나, 대도시에 있는 다른 기업 직원에게 재택으로 업무를 주기도 한다. 기술 노하우를 가진 사람이 많지 않기 때문에 일본 정부에서도 이러한 방식을 인정해준다.” 

마케터들에게 조언해준다면. 
“이제는 아이디어만 있어도, 기술만 있어도 안 된다. 데이터 전문가도 마케팅에 대해 알아야 하고, 마케터들도 기술을 알아야 한다. 마케터들도 하루하루 기술 변화를 캐치하지 않으면 밀려난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