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샴푸, 컨디셔너 등‘프라이드+그룸’ 제품들. 사진 프라이드+그룸
반려동물 샴푸, 컨디셔너 등‘프라이드+그룸’ 제품들. 사진 프라이드+그룸
패트리샤 마차도 프라이드+그룸공동 창업자 전 브라질 석유 기업 페트로브라스 매니저
패트리샤 마차도 프라이드+그룸공동 창업자 전 브라질 석유 기업 페트로브라스 매니저

“퍼 베이비(fur baby)를 위한 친환경 프리미엄 뷰티 브랜드.” 미국 펫(pet·반려동물) 뷰티 브랜드 ‘프라이드+그룸(Pride+Groom)’의 패트리샤 마차도(Patricia Machado) 공동 창업자는 3월 22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회사를 이렇게 소개했다. 퍼 베이비(털 많은 아기)는 반려인들이 개를 사랑스럽게 부르는 표현이다. 프라이드+그룸은 마차도 공동 창업자를 포함,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네 명의 여성이 2019년 창업했다. 각각의 공동 창업자가 지닌 능력과 경험을 살려, 반려동물 샴푸 등의 제품을 개발·판매하고 있다. 마차도는 10여 년 경력의 화학 엔지니어이고, 레지나 헤임즈는 보그 등 패션 잡지에서 일한 패션 디렉터다. 제인 와그먼은 그래픽 디자이너로 여성 쇼핑몰을 창업해 경영한 경험이 있고, 히더 펄먼은 MS·나이키 등 글로벌 기업을 고객으로 기업 이미지 및 제품을 디자인한 20년 경력의 아트 디렉터다. 다음은 마차도 공동 창업자와 일문일답.


네 명이 모여 창업한 배경은. 
“우리는 공통점이 있다. 모두 개를 키우고 그들을 사랑한다는 점이다. 우리는 반려동물을 이야기할 때마다 늘 이 질문을 했다. ‘반려동물마다 털 상태와 피부 예민도가 다른데, 왜 항상 똑같은 샴푸, 컨디셔너를 써야 하는 걸까?’ 해결책은 없었다. 우리가 나서야겠다고 생각했고 창업했다.”

프라이드+그룸 브랜드 특징은. 
“친환경, 차별화된 프리미엄이다. 반려인들에게 개는 가족 구성원이다. 침대에서 같이 자고 집 안에서 함께 생활한다. 반려인들은 그들에게 자신과 똑같이 해주고 싶어 한다. 우리는 아보카도 오일 등 사람들이 사용하는 친환경 헤어 관리 제품 재료를 사용한 반려동물 샴푸, 컨디셔너를 개발했다. 또 우리가 늘 질문했던 대로 각기 다른 반려동물의 모질과 피부 예민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샴푸, 컨디셔너 제품 라인을 구성했다.” 

주 고객층은.
“밀레니얼 세대(1981~96년생)가 많다. 이들은 자신의 경력을 굉장히 중요하게 여긴다. 결혼을 뒤로 미루면서까지 일에 집중한다. 그리고 외로움을 달래고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반려동물을 찾는다. 우리 고객의 70%가 여성이라는 것도 특징이다.”

실적은 어떤가. 
“빠르게 성장 중이다. 2021년 매출이 전년과 비교해 약 세 배 증가했다. 코로나19로 반려동물과 집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늘면서 프라이드+그룸 뷰티 제품을 찾는 고객도 증가했다. 올해도 비슷한 매출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 미국 반려동물산업협회(APPA)는 올해 미국인이 반려동물을 관리하는 데 총 721억달러(약 89조8000억원)를 쓸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5년 전보다 거의 30% 증가한 수치다.” 

앞으로 계획은. 
“글로벌 펫뷰티 브랜드로 발돋움할 것이다. 반려동물의 피부와 털 관리는 눈에 보이는 뷰티 목적만 있는 게 아니라, 건강관리 차원에서도 중요하다. 뷰티와 건강관리 두 가지 목표를 위해 차별화된 친환경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반려동물과 반려인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