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타제트 전세기 탑승객의 반려묘 ‘미니’. 사진 비스타제트
비스타제트 전세기 탑승객의 반려묘 ‘미니’. 사진 비스타제트
마태오 아티 비스타제트마케팅·혁신 담당 부사장 볼로냐대 커뮤니케이션과 학과석사, 인시아드 EMBA, 전 폴스미스 마케팅 매니저, 전 보테가베네타 글로벌 비즈니스개발 매니저,현 모나코 국제대 럭셔리비즈니스 학과 교수 사진 비스타제트
마태오 아티 비스타제트마케팅·혁신 담당 부사장 볼로냐대 커뮤니케이션과 학과석사, 인시아드 EMBA, 전 폴스미스 마케팅 매니저, 전 보테가베네타 글로벌 비즈니스개발 매니저,현 모나코 국제대 럭셔리비즈니스 학과 교수
사진 비스타제트

글로벌 비즈니스 제트기(전세기) 항공사 ‘비스타제트(VistaJet)’는 2019년 반려동물을 동반한 탑승객을 위한 ‘비스타펫(VistaPet)’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개와 고양이를 위한 비행 공포 극복 프로그램, 전용 식사 메뉴, 수면 매트, 도착지 정보 제공, 반려동물 응급처치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마태오 아티(Matteo Atti) 비스타제트 마케팅·혁신 담당 부사장은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매년 약 3000여 명의 승객이 반려동물과 함께 여행한다”며 “그들에게 반려동물은 가족이며, 비행 중 그에 걸맞은 서비스를 받길 원한다”고 말했다.


비스타펫 프로그램 도입 계기는. 
“비스타펫 프로그램을 도입하기 전, 반려동물 동반 승객 중 75%가 민간 항공사의 반려동물 관련 서비스 수준에 불만을 표했다. 그럼에도 그 수요는 증가하는 추세였다. 비스타펫 도입 전 2년간(2017~2018년) 비스타제트에 탑승한 반려동물은 무려 104% 증가했다. 비스타제트 회원 네 명 중 한 명이 반려동물을 동반한 셈이다. 반려인에게 반려동물은 가족이다. 그들은 반려동물이 사람과 동등한 서비스를 받길 원한다. 비행 중에도 반려동물이 건강하길 바란다. 이를 위해 비스타펫을 도입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나.
“반려동물 여행에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한다. 우선 여행지에서 필요한 반려동물 백신 접종, 각종 증명서, 허가증, 규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반려동물의 비행 공포 극복을 위한 4주간 교육 코스도 있다. 반려동물이 제트기 연료 냄새, 엔진 소리, 기내 기압, 난류 발생 시 기체의 움직임 등을 민감하게 받아들이지 않도록 훈련한다. 또 비스타제트 승무원은 반려동물 심폐소생술(CPR), 행동·생체 신호를 읽는 방법 등 교육을 받고 있다.
반려동물 동반 승객에게는 반려동물 파우치를 준다. 유기농 사료와 미슐랭 셰프가 만든 훈련용 간식, 샴푸와 진정용 물티슈, 로프 장난감 등이 들어 있다. 이와 별개로 반려동물 전용 식사 메뉴를 비롯해 천연 꽃 에센스를 첨가한 음료수도 제공한다. 전세기 안에서는 민항기에서와 달리 반려동물을 이동장에 넣지 않아도 된다. 수면 매트에 누워 반려인 옆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다. 또 여행지의 반려동물 호텔, 미용실을 비롯해 펫요가, 래프팅, 서핑 등 즐길 거리 관련 정보도 제공한다.”

비스타펫 수요는 어떤가. 코로나19 영향도 받았나.
“비스타펫 이용객은 2020년까지 2년간 85% 증가했고, 비스타제트는 2021년 이 프로그램을 더 확대했다. 코로나19 영향도 있었다.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안전과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민항기 노선이 줄면서 전세기가 안전한 여행을 위한 대안이 됐다. 2021년 비스타펫 프로그램 회원은 전년보다 26%, 비스타제트 신규 회원도 75% 늘었다.”

앞으로 계획은.
“비스타제트 승객에게 반려동물은 일상의 동반자다. 최근에는 고양이나 토끼를 동반하는 승객이 늘었다. 반려동물 종류가 다양화하는 것이다. 이런 추세에 맞춰 모든 반려인과 반려동물 승객이 여행 중 안심하고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최고의 여행 솔루션과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