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관 첸 펀나우 최고경영자 에라스무스대 재무관리학 석사,전 NN 인베스트먼트파트너스 투자 애널리스트 사진 펀나우
팅관 첸 펀나우 최고경영자 에라스무스대 재무관리학 석사,전 NN 인베스트먼트파트너스 투자 애널리스트 사진 펀나우

코로나19로 인해 ‘원데이 클래스’ 신청자가 뚝 끊긴 수제 양초 공방 주인, 수강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요가센터 주인,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마사지숍 사장⋯. 전화로만 예약받고, 홍보도 오프라인으로만 진행했던 여가 산업 분야의 이들 자영업자 모두 펀나우(Fun Now)를 통해 다양한 경험을 선호하는 아시아의 젊은 소비자와 만나고 있다. 

펀나우는 2015년 대만에서 설립된 레저·엔터테인먼트 액티비티 예약 플랫폼이다. 펀나우는 숙박업소나 식당 예약뿐 아니라 다양한 취미활동을 할 수 있는 화방, 스포츠센터, 네일숍, 마사지숍 등 시설에서의 경험 예약, 캠핑 시설, 파티룸 등 공간 대여까지 진행하고 있다. 재택근무 등으로 여가가 많아진 소비자를 자영업자와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하는 것이다. 

2021년에는 1500만달러(약 186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에 성공하기도 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소규모 인원을 위한 노래방, 나이트클럽 같은 도심 유흥 시설 대여 등의 사업까지 확장하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은 지난 3월 펀나우의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팅관 첸(Ting-Kuan Chen)을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첸은 금융권에서 애널리스트, 투자자문가 등으로 경력을 쌓았다. 그는 레저·액티비티 시장에서의 O2O(온·오프라인 연계) 가능성을 보고 사업을 시작했다고 했다. 


코로나19 위기에서도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배경은.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Digital Transformation)의 중요성을 깨달은 오프라인 자영업자가 펀나우 플랫폼으로 계속 유입되고 있다. 펀나우는 이들이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경험을 온라인에서 소개하고, 이들이 효율적으로 예약을 받을 수 있도록 중개한다. 또 다행히도 펀나우의 내수 시장이자 가장 큰 시장인 대만의 경우 상대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적었기 때문에 현금흐름이 큰 타격을 받지 않고 유지될 수 있었다. 따라서 대만 시장에서 발생하는 수익으로 다른 나라의 사업도 보조할 수 있었다.”

펀나우는 대만 외 어디서 서비스하나.
“펀나우는 현재 대만 타이페이, 일본 도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등 10개 도시에서 4000여 명의 자영업자와 파트너를 맺고 있으며, 약 150만 명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주 고객층은 누구인가.
“펀나우의 주 고객층은 해외여행 고객보다도 현지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는 젊은 세대다. 이 때문에 방역과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되자마자 (해외여행 가능 여부와 무관하게) 이용자 수요가 더 빨리 회복되기도 했다.” 

앞으로의 목표는. 
“갑자기 불현듯 캠핑을 해보고 싶다거나, 수제 비누를 만들어보고 싶어 하는 소비자가 직접 도보로 오프라인 가게까지 가서 빈자리를 알아보고 예약하기는 힘들다. 우리는 가까운 가게에서 액티비티 시작 시간 15분 전까지만 소비자가 빈자리를 예약하면, 바로 새로운 액티비티를 할 수 있게 돕는 실시간 예약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 우리 플랫폼과 오프라인 자영업자는 상생 관계다. 우리는 오프라인 자영업자에게 오프라인 가게 내 재고품 관리 시스템을 펀나우 예약 시스템과 실시간으로 연동시키는 등 이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할 수 있도록 계속 도울 것이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의 문제처럼, 플랫폼과 자영업자는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긴밀하게 얽혀있기 때문이다.”

이소연 기자, 김보영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