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소장 현 한국골프소비자원 원장 사진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소장 현 한국골프소비자원 원장 사진 한국레저산업연구소

“북적북적한 인파가 몰리는 도시에서 벗어나 가까운 사람들과 소규모로 자연을 만끽하며 건강도 챙길 수 있는 골프가 코로나19 시대 대표적인 레저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다. 20대 여성 등 젊은 세대가 이끄는 골프의 인기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소장은 코로나19 시대에 호황을 맞은 골프 산업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19 이후 골프 시장이 수혜를 입은 레저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2021년 제주지역 골프장 방문객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1% 증가한 290만 명을 기록했다. 골프가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합한 스포츠일 뿐 아니라 해외여행이 제한되면서 해외 골프 여행 수요도 제주 지역으로 몰린 덕이다. 2000년부터 ‘레저백서’를 매년 발간하면서 골프 등 국내 레저 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연구 및 정책 제안 활동을 해온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소장을 ‘이코노미조선’이 지난 3월 전화로 인터뷰했다. 


코로나19 이후 한국 레저 산업의 현주소는.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집합 금지 등 규제가 처음 시행돼 레저 활동이 크게 위축됐다가, 2021년에는 소비자가 코로나19 시대에 차츰 적응하면서 레저 시장이 다시 일부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국내 레저 시장 규모는 2020년 52조원으로 전년 대비 무려 20.5% 급감했으나, 2021년에는 57조원으로 전년 대비 9.6% 증가했다.”

주목할 만한 레저 산업이 있다면.
“코로나19 이후 골프가 특히 더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넓고 한적한 자연에서 비교적 안전하게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골프장 이용 횟수가 늘어나고 있다. 소비자들이 해외 골프 여행 대신 국내 골프장을 많이 찾고 있기도 하고, 주 52시간 근무제와 재택근무제가 사회에 자리 잡으면서 골프가 더 빛을 발하고 있다. 한국골프장경영협회에 따르면, 2020년 골프장 이용객 수는 오히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대비 12%가 증가한 4673만 명이었다. 

이에 골프장 그린피·카트피도 크게 오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직후인 2020년 5월 대비 2022년 4월 대중골프장 주중 그린피는 28%나 폭등했고 회원제 골프장의 비회원 주중 그린피도 14%나 인상됐다. 그린피나 카트피를 올려도 골프장을 찾는 골퍼가 많기 때문이다.”

특히 젊은 세대의 관심이 높다.
“‘골린이(골프+어린이·골프 초심자)’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로 이들의 활약이 대단하다. 친구 모임 등을 통해 스크린골프를 접하던 젊은 세대가 코로나19 사태의 탈출구로 골프장을 찾고 있다. 야외 스포츠인 골프는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상대적으로 낮고 갑갑한 도시 생활에서 벗어나 소규모 인원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20대 여성이 지난해 골프장을 찾은 평균 횟수는 16.3회로 2.6회에 불과했던 2019년에 비해 6배 이상 늘었다. 젊은 소비자층의 입맛에 맞춰 다양한 골프웨어 상품이 나오면서, 이를 입고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는 것이 유행으로 자리 잡은 것도 인기의 배경이다.” 

코로나19 이후에도 골프 수요가 유지될까.
“다양한 야외 활동이나 해외 골프가 가능해지면 국내 골프장을 찾는 사람이 줄어들 수도 있으나, 현재 약 4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스크린골프 인구 역시 잠재 골프 인구다. 앞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더라도 향후 3~5년은 골프붐이 이어질 것이다. 특히 현재 빠르게 오른 골프장 그린피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값비싼 골프 비용이 유지된다면 값싸게 즐길 수 있는 스크린골프가 더 주목받을 것이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