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민 즈위프트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전 JP모건 뉴욕 부사장, 사코넷 테크놀로지 창업자 사진 즈위프트
에릭 민 즈위프트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전 JP모건 뉴욕 부사장, 사코넷 테크놀로지 창업자 사진 즈위프트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여파로 자전거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2021년 실내 자전거 시뮬레이션 앱인 즈위프트 사이클링의 신규 가입자 수도 2020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실내 자전거 시뮬레이션 앱 업체인 즈위프트의 창업자 에릭 민(Eric Min) 최고경영자(CEO)는 4월 17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즈위프트 사이클링은 일반 자전거를 실내 자전거처럼 사용할 수 있는 거치대만 있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시뮬레이션 앱 서비스다. 센서를 자전거에 장착하고 태블릿 PC나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 실제 밖에서 사이클링을 경험하는 듯한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브레이크를 잡으면 바퀴 제동 소리까지 현실처럼 재현한다. 각국의 유명 자전거 코스를 집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팬데믹은 즈위프트가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비상장 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이 됐다. 팬데믹 이후 재택근무가 늘고 실외 활동이 감소하면서, 가상의 실내 자전거 시뮬레이션을 제공하는 즈위프트의 성장에 속도가 붙었기 때문이다. 현재 즈위프트는 190개국에 430만 명의 회원을 두고 있다. 에릭 민 CEO는 “실내 사이클링은 야외 사이클링의 효과적인 훈련 방법 중 하나”라면서 “팬데믹 이후 야외 사이클 라이더가 증가했는데, 이들은 결국 미래의 즈위프트 고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팬데믹 이후 사업이 급성장했다.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로 사업이 빠르게 성장했다. 사람들이 건강을 위해 집에서도 실내 자전거를 많이 이용하게 됐다. 2020년에는 수요가 폭증하면서 실내에 자전거를 설치하는 ‘스마트 트레이너’가 매진됐고, 자전거와 자전거 부품 공급이 부족할 정도였다. 뿐만 아니라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 공간에서 사회적 연결을 위해 즈위프트 사이클링을 찾는 이들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중점을 둔 부분은.
“우리는 사업의 타깃이 될 고객을 ‘야외 라이더’로 지정했다. 우리는 운동이나 여가를 위해 야외에서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을 집중 공략했다. 야외 사이클링을 대체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람들이 더 야외에서 자주 라이딩할 수 있도록 훈련을 돕는 걸 목표로 잡았다. 우리는 또 가상 세계에서 전 세계 사람들을 연결해 사이클링을 훈련하고 서로를 탐색하고 경쟁할 수 있는 온라인 피트니스 플랫폼을 만들려고 노력했다. ‘피트니스계 메타버스’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 것이다. 무엇보다 실내 훈련을 재미있게 만들었고 친구들과 교류하면서 실내 라이딩을 할 수 있도록 사회적 기능을 가미시킨 점이 인기를 끈 비결이다.”

팬데믹 기간 중 대규모 투자를 받았다.
“세계 3대 사모투자펀드 운용사로 꼽히는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가 2020년 9월 즈위프트에 4억5000만달러(약 5085억원)를 투자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하는 나라는.
“유럽을 주목한다. 유럽에서 지난 1년간 자전거 시장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걸 봤기 때문이다. 특히 독일은 최근 유럽 지역 중 높은 시장 성장성을 보인 국가다.” 

팬데믹이 끝나도 시장이 계속 성장할까. 
“실내 사이클링은 훈련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가장 효과적인 훈련 방법이다. 이러한 운동 효과 등이 입증되면서 실내 자전거에 대한 관심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최근엔 홈 피트니스의 개념으로 받아들여지기 시작했고, 집에서도 손쉽게 사이클링 훈련과 교육이 가능해졌다. 팬데믹이 끝나더라도 편의성이 입증된 만큼 시장은 계속 성장할 것이라 본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