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 중앙대 러시아어학·신문방송대학원 석사, 전 컨셉추얼 이사,전 메타브랜딩 브랜드팀장 라이트브라더스의 자전거 중고 거래 플랫폼(오른쪽). 사진라이트브라더스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 중앙대 러시아어학·신문방송대학원 석사, 전 컨셉추얼 이사,전 메타브랜딩 브랜드팀장
라이트브라더스의 자전거 중고 거래 플랫폼(오른쪽). 사진 라이트브라더스

“자전거 친화적 생태계를 구축해 많은 사람이 자전거를 더 쉽고 가치 있게 즐기도록 돕는 자전거 서비스 디자인 회사다.”

본인을 ‘자덕(자전거 덕후)’이라고 소개한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는 4월 13일 서울 강남구에서 진행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회사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자전거를 타기 위한 좋은 환경과 문화를 만든다’는 사명 아래 2017년 5월 탄생한 이 회사는 중고 자전거 보증 위탁판매로 시작해 현재는 개인 간 직거래(C2C), 트레이딩(교환)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자전거 전문 중고 거래 플랫폼으로 발전했다.

 

자전거 중고 거래 플랫폼으로 창업한 계기는.
“2015년 지인 추천으로 자전거에 빠지게 됐다. 이후 실제 중고 거래를 시도했는데, 너무 힘들었다. 중고 자전거는 안전을 위해 기체 상태나 성능 평가가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자전거 프레임(차체) 내부 상태, 수리 이력과 상태가 품질과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친다. 그러나 당시 (중고) 자전거에 대한 전문 평가는 사실상 불가능했고, 가격도 천차만별이었다. 이런 ‘정보 비대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빠르고, 편하고, 안전한 자전거 중고 거래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코로나19 기간 자전거 붐이 일었다. 중고 시장은 어땠나.
“당시 필라테스나 헬스 같은 실내 스포츠 대안으로 자전거가 주목받았다. 입문자의 경우 처음엔 ‘따릉이’ 같은 공유자전거를 많이 탔을 거다. 이들이 점차 더 안전하고 전문 라이딩을 즐길 수 있는 자전거를 찾으면서 고가 자전거 수요가 늘었다. 여기에 기존 라이더들의 수요도 있었다. 그런데 코로나19 기간 글로벌 공급망 붕괴로 자전거 생산, 물류에 차질이 빚어졌고, 급증한 수요를 따라갈 수 없었다. 결국 새 자전거를 살 수 없다 보니 중고 시장으로 눈을 돌리는 사람이 많아졌다. 실제로 라이트브라더스의 2021년 매출은 전년 대비 281%, 거래액은 994% 늘었다.”

자전거 소비 증가로 어떤 경제적·산업적 효과가 있었나.
“관련 시장이 연쇄적으로 발전했다. 자전거를 타면서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싶은 수요로 그런 정보를 측정하는 헬스케어 분야 애플리케이션(앱) 시장이 컸다. 또 사이클복이나 자전거 관련 용품은 물론, 야외 스포츠용 화장품을 비롯해 자전거를 더 잘 타기 위해 복용하는 건강보조식품 시장도 성장세다. 궁극적으로 웰니스(신체·정신·사회적 건강) 시장이 발전하는 것 같다.”

앞으로 시장 전망과 회사의 계획은.
“자전거는 환경 문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고, 전 세계 정부가 자전거 친화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자전거 시장이 성장하면서 중고 거래 시장도 흐름을 따라갈 것이다. 라이트브라더스는 이에 발맞춰 재생 자전거, 탄소계산기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재생 자전거는 서울시 곳곳에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해 자치구별 지역자활센터에서 세척, 수리 등을 거쳐 재탄생시킨 상품이다. 올해 2월부터 해당 제품 판로를 제공하고 있다. 글로벌 진출도 본격화할 계획이다. 2021년 3월 미국 법인을 설립했고, 일본 진출도 고려 중이다. 5월에는 세빛섬에 자사의 다양한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자전거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서 끊임없이 자전거 타기 좋은 환경과 문화를 제안하고 실험해나갈 것이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