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자이언트 자전거 생산 공장 내부. 사진 블룸버그
대만 자이언트 자전거 생산 공장 내부. 사진 블룸버그

세계 최대 자전거 제조사인 대만의 자이언트(Giant)는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전 세계적인 자전거 붐이 일면서 코로나19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2021년 자이언트의 매출은 28억5000만달러(약 3조5682억원)로 팬데믹 직전인 2019년 대비 약 30% 증가, 처음으로 3조원대를 기록했다. 사람들이 출퇴근 시 대중교통 대신 자전거를 이용하는 경우가 증가했고, 피트니스 목적으로 자전거를 타려는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 컸다. 팬데믹 이후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걷기와 함께 자전거 타기를 권장하기도 했다. 

자이언트는 1972년 자전거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로 문을 열었다. 이후 1981년 자이언트라는 자체 브랜드를 만들었고, 전 세계로 진출을 시작했다. 1985년 유럽, 1987년 미국, 1989년 일본, 1991년 호주, 1994년 중국 시장에 잇달아 진출하며 시장을 확대했다. 현재 50여 개 국가에 1만2000여 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고, 대만과 중국, 네덜란드, 헝가리에 공장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독자적인 장점으로 승부수 띄운 ‘월드 퍼스트’

자이언트 창업자인 류진뱌오(劉金標) 전 회장은 회사 성공 비결에 대해 ‘독자적인 장점’을 만들어 최고로 키워냈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직원 30명으로 시작한 OEM 업체인 자이언트가 전 세계 1위 자전거 제조사로 성장할 수 있었던 독자적인 장점이란 무엇일까. 바로 소재 혁신이었다. 자이언트는 1985년 세계 최초로 초경량 소재인 카본(탄소) 섬유를 자전거 프레임(뼈대)에 적용해 자전거 무게를 줄이는 데 성공을 거뒀다. 당시 탄소 섬유는 우주 항공산업에 제한적으로 사용되는 신소재였다. 기존 티탄이나 금속 소재 자전거 프레임의 경우 가격도 비싸고 무거웠지만, 자이언트가 탄소 섬유 프레임의 대중화를 선도하면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좋은 자전거의 공급이 가능해졌다. 

2004년 세계 최대 자전거 제조상으로 올라선 자이언트는 연간 700만 대가 넘는 자전거를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본 프레임 영역에서 대량생산 체제가 구축되면서 가격 경쟁력도 확보됐다. 

자이언트의 독자적인 장점 확보 노력은 2014년 세계 최초 여성 전문 자전거 브랜드인 리브(Liv) 출시로도 이어졌다. 자이언트는 자전거 프레임과 안장, 페달 같은 모든 자전거 부속품을 여성 신체 특성에 맞춰 개발했다.


plus point

기아차와 한 뿌리 역사 가진 
삼천리자전거의 도전

기아산업 당시, 생산된 자전거를 실어나르는 삼륜차. 사진 삼천리자전거
기아산업 당시, 생산된 자전거를 실어나르는 삼륜차. 사진 삼천리자전거

국내 최대 자전거 제조 업체 삼천리자전거는 기아와 한 뿌리를 가진 기업이다. 기아 창업주인 고(故) 김철호 회장이 설립한 자전거 부품 업체인 ‘경성정공’에서 시작한 형제 기업이다. 당시 일본에서 자전거 생산기술을 배운 김철호 회장은 1944년 한국에서 경성정공을 설립했다. 그리고 최초의 국산 자전거인 ‘3000리호’를 출시했다. 이후 1952년 회사명을 기아산업으로 바꾸고 자동차 산업을 추가했다. 김철호 회장의 사망 후인 1979년 자전거 사업 부문이 기아산업에서 완전히 분리되면서 서로 다른 회사가 됐다. 

1999년부터 삼천리자전거를 이끌고 있는 김석환 회장은 김철호 기아 창업주의 손자이자 김상문 전 기아산업 회장의 아들이다. 김석환 회장은 1990년대 말까지 기아차에서 수출 담당 임원으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천리자전거 최대 주주는 ‘지필앤코’라는 자전거 판매회사이고, 이 회사 72.5%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 주주가 김석환 회장이다. 

한편, 기아는 1997년 외환위기로 국제통화기금(IMF) 사태를 겪으며 회사 재정이 어려워져 1998년 현대그룹에 인수됐고, 2000년 현대차와 함께 현대그룹에서 계열 분리되면서 현대차그룹에 편입됐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