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 변속 시스템을 적용한 스램 '라이벌 이탭 AXS 구동계' 사진 스램
무선 변속 시스템을 적용한 스램 '라이벌 이탭 AXS 구동계' 사진 스램
제프리 윈터콘 스램 부대표 노던일리노이대 기계엔지니어링학 석사, 노스웨스턴대 켈로그 경영대학원 MBA,전 로버트 보시 툴 코퍼레이션 프로젝트 엔지니어
제프리 윈터콘 스램 부대표 노던일리노이대 기계엔지니어링학 석사, 노스웨스턴대 켈로그 경영대학원 MBA,전 로버트 보시 툴 코퍼레이션 프로젝트 엔지니어

1987년 미국 시카고에서 설립된 스램(SRAM)은 일본 시마노(SHIMANO), 이탈리아 캄파놀로(CAMPAGNOLO)와 함께 세계 3대 자전거 부품사로 꼽힌다. 스램은 최초의 로드·MTB용 그립시프트(변속레버)와 무선 전동 변속시스템 이탭(eTab) 등을 개발한 업체다. 업계에 따르면, 전 세계 자전거 부품 시장에서 스램의 시장점유율은 약 15~18% 수준으로, 1위 업체인 시마노(점유율 약 70~ 80%)에 크게 뒤처지지만, 품질이나 기술력으로는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스램 역시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자전거 붐’ 영향을 받았다. 켄 루스버스(Ken Lous-berg)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자전거 이용자는 코로나19 전보다 3~10배가량 늘었고, 스램 부품별 수요도 50~10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코노미조선’은 최근 제프리 윈터콘(Jeffrey Winterkorn) 스램 부대표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당시 상황과 전망에 대해 얘기해봤다.

 

스램을 소개해달라.
“스램은 35년 역사의 자전거 부품 제조사다. 변속기, 체인, 크랭크 등 구동계는 물론, 브레이크, 바퀴, 핸들, 파워미터, 서스펜션 등 거의 모든 자전거 부품을 생산한다. 우리는 제품 연구개발(R&D)에 매년 수백만달러를 투자한다. 산하에 록샥(Rock-Shox), 집(Zipp), 쿼크(Quarq), 타임(TIME), 해머헤드(Hammerhead) 등 부품 관련 브랜드를 두고 있고, 지난 3월 사이클링 의류 브랜드 벨로치오(Velocio)도 인수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고가 자전거 수요가 급증했다. 왜일까.
“자전거를 타는 이유는 건강을 위해서뿐만이 아니다. 자전거를 타면서 일상에서 벗어난다는 자유를 느낄 수 있다. 최신 기술을 활용한 자전거는 확실히 기능이 훨씬 뛰어나 라이딩을 더 속도감 있게 즐길 수 있다.”

자전거 부족 사태가 벌어졌을 때 부품 업계 상황은 어땠나.
“글로벌 공급망이 붕괴되면서 자전거 산업에도 여파가 있었다. 코로나19 초기 자전거 수요가 급증하면서 부품 업체와 제조 업체 모두 그 수요를 따라가는 데 수개월이 걸렸다. 우선 알루미늄, 마그네슘 등 자전거 부품의 주요 원자재 공급이 어려워졌고, 생산 능력에도 차질이 생겼다(루스버스 CEO에 따르면, 당시 스램은 생산 인력 수백 명을 추가 투입했고, 2교대로 근무하던 모든 공장에서 지속적인 교대 근무가 이뤄졌다). 물류망이 마비되면서 제품 운송에도 차질이 생겼다. 스램은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제품을 만들었지만, 이를 제대로 운송할 수 있는 선적 컨테이너나 선박을 찾기 어려웠다. 다행히 최근에는 상황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포스트 팬데믹 시대 자전거 산업을 전망하면.
“팬데믹으로 더 많은 사람이 자전거를 타면서 산업 전체가 성장했다. 아울러 선도적인 자전거 부품 관련 기술도 개발되고 있다. 예를 들어 스램은 일부 자전거 부품에 ‘AXS’라는 통합 무선 전동 시스템을 적용했는데, 함께 운영 중인 AXS 애플리케이션(앱)에 자신의 자전거를 등록하고 각 부품을 페어링(무선 연결)하면 해당 부품의 배터리 상태나 정비 주기 확인, 조작 방식 변경 등이 가능하다. 이런 기술의 발전으로 사용자 경험이 개선되면 더 많은 사람이 자전거를 즐기게 될 것이다. 스램은 이에 발맞춰 더 혁신적인 부품(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이선목 기자·김보영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