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 피네만맥킨지앤드컴퍼니 마이애미 마케팅부문 파트너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사진 맥킨지
보 피네만맥킨지앤드컴퍼니 마이애미 마케팅부문 파트너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사진 맥킨지

‘디자인’에 대해 한국에서는 아름다움(beautiful)을 떠올리지만, 해외에서는 창의성(creativity)을 먼저 떠올린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컨설팅 회사들은 디자인 회사를 인수했다. 맥킨지앤드컴퍼니는 지난 2015년 미국 디자인 에이전시 루나(Lunar), 2016년 스웨덴 디자인 에이전시 베리데이(Veryday) 등을 연속으로 인수하면서 이전에는 없었던 부서인 디자인과 디지털 부서를 만들고 브랜드 전문가 350여 명을 확보했다. 이후 2019년 2월 ‘맥킨지 디자인’이라는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발표했다.

‘이코노미조선’은 4월 11일 보 피네만(Bo Finneman) 맥킨지앤드컴퍼니 마이애미 마케팅 B2C 부문 파트너와 ‘기업 리브랜딩(rebranding) 이후 성공적인 포지셔닝 전략’에 대한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맥킨지 브랜드 구매 성향 분석 지표인 ‘CGI(Cus-tomer Growth Indicator·고객성장지표)’를 디자인했다.

피네만은 “옴니채널 시대에 성공적인 리브랜딩을 위해선 소비자의 감정(sentiment)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브랜드가 온라인에서 어떻게 인식되는지 추적하기 위해 조회 수나 팔로어 수를 계산하는 것 이상의 ‘어떤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브랜드의 사회적 가치를 말하는 브랜드 자산(brand equity)을 강화하기 위해 다채널에서 얻은 소비자 행동 기반 데이터 소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효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