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나우드 드 비엘 카스텔루비콘 최고운영책임자(COO)프랑스 루앙 경영대학원 글로벌 경영학 석사, 프랑스 EDC 파리 경영대학원 석사, 현 루비콘 수석부사장, 전 트랜스데브 북미 총괄 관리자 사진 루비콘
르나우드 드 비엘 카스텔루비콘 최고운영책임자(COO)프랑스 루앙 경영대학원 글로벌 경영학 석사, 프랑스 EDC 파리 경영대학원 석사, 현 루비콘 수석부사장, 전 트랜스데브 북미 총괄 관리자 사진 루비콘
루비콘의 폐기물·재활용 소프트웨어. 사진 루비콘
루비콘의 폐기물·재활용 소프트웨어. 사진 루비콘

“더 이상 소각, 매립 같은 전통적인 폐기물 처리 방식만 답이 될 순 없다. 우리는 디지털 기술로 쓰레기를 줄일 수 있다. ”

루비콘의 최고운영책임자(COO) 르나우드 드 비엘 카스텔(Renaud de Viel Castel)은 5월 10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루비콘은 전 세계 기업과 정부에 폐기물·재활용 솔루션을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폐기물에서 경제적 가치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08년 미국에서 설립된 루비콘은 ‘쓰레기 업계의 우버’로 불리기도 한다. 택시 한 대 없이 자동차 산업을 뒤흔든 우버, 호텔 없이 숙박업을 하며 나스닥에 상장한 에어비앤비처럼 트럭 한 대, 매립지 한 곳도 없이 폐기물·재활용 소프트웨어로만 2017년 유니콘(기업 가치가 10억달러 이상인 비상장 기업)이 됐기 때문이다. 

루비콘은 정부와 기관, 기업, 가정집 등 폐기물 배출자와 수거·운반 업체를 연결해주고 비용을 받는다. 인공지능(AI), 머신러닝,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수거·운반 업체에 언제 폐기물을 수거하면 좋을지, 최적 이동 경로는 어떻게 되는지를 알려주며 비용 감축을 돕는다. 소비자에게는 배출한 쓰레기 중 얼마나 많은 양이 매립되는지 안내하기도 한다. 더 나아가 폐기물 배출자와 폐기물이 필요한 기업을 연결해주기도 한다. 

루비콘의 고객사는 스타벅스, 베스트바이, 월마트, 티파니앤코, 코스트코, 아마존 등 면면이 화려하다. 전 세계 20개국, 미국 내 50개 주에 진출해 있으며 8000개 이상의 수거·운반·재활용 기업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 

루비콘은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 세일즈포스 창업자 마크 베니오프 등 쟁쟁한 인물로부터 투자받은 것으로도 유명하다. 지난해 말 나스닥의 파운더스팩과 합병하고 상장하겠다고 예고해 화제를 모았다. 기업 가치는 17억달러(약 2조2000억원)로 추정되며, 올해 매출액은 약 5억7700만달러(약 7400억원)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음은 르나우드 드 비엘 카스텔 루비콘 COO와 일문일답. 

 

루비콘을 소개해달라.
“우리는 기술을 통해 쓰레기를 줄이고 순환 경제(자원 절약과 재활용으로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경제 모델)를 이루고 있다. 더 이상 소각, 매립 등 전통적인 방식만 답이 아니다. 루비콘은 클라우드를 바탕으로 폐기물 배출자와 수거·운반 업체를 연결해주고 폐기물과 재활용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앞장선다. 최첨단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폐기물 및 재활용 산업의 투명성을 높이고, 고객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효율적으로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게 한다. 폐기물 재활용 산업의 디지털화는 우리가 가장 먼저 시작했다고 자신한다.”

어떤 기술을 활용하나.
“우리는 AI 기술로 고객의 어려움을 해결한다. 예를 들어 쓰레기통이 언제쯤 넘치는지, 고객이 주로 버리는 폐기물이 어떤 것인지, 이를 어떻게 재활용할 수 있는지 파악하고 해결책을 제공한다. 

루비콘의 고객사는 이러한 정보를 매일 제공·활용하고 있으며, AI는 취득한 정보를 계속 학습하면서 발전 중이다. 이는 더 많은 재활용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루비콘의 재활용률은 폐기물 업계 평균의 두 배를 넘는다.” 

재활용률을 어떻게 높이나. 
“몇 가지 예를 들어보겠다. 우리는 2020년부터 한 대체육 기업의 폐기물을 처리해주면서, 재활용을 돕고 있다. 대체육 기업의 유통기한이 지난 상품을 운반 업체 냉장 시설에 보관해뒀다가 유기물 재활용 업체로 전달하는 식이다. 유기물 재활용 업체는 이 음식물을 동물사료, 천연가스, 퇴비 등 자원으로 전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렇게 대체육 기업이 2년간 513t의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할 뻔한 것을 막았다. 매립 비용을 줄여준 데다 지속 가능하고 혁신적인 방법을 찾는 데 도움을 준 셈이다.

고체 폐기물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사용한 타이어를 단순 매립하지 않고,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다. 고무 아스팔트, 신발 밑창, 방음벽, 놀이터 등 다양한 곳에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오래된 타이어를 버리는 사람과 폐타이어가 필요한 사람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낭비를 줄이고, 상품 수명을 연장한다.”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은 어떤 영향을 줬나. 
“팬데믹은 마스크, 장갑, 플라스틱 얼굴 가림막 등 방역용품 쓰레기를 늘렸다. 방역용품은 우리와 가족, 친구를 지키는 데 큰 도움을 줬지만, 길에 버려지거나 강, 바다에 흘러 들어가면서 환경을 파괴했다. 우리는 개인이 방역용품을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버릴 수 있도록 ‘세컨드라이프 솔루션’을 출시했다. 마스크, 일회용 장갑 등을 상자에 넣어 보내면, 루비콘이 이를 폐기물 에너지 시설에 보내는 식이다.” 

2008년 설립했다. 변화가 느껴지나.
“고객과 기업, 정부의 인식이 바뀌었다. 10여 년 전만 해도 많은 고객이 쓰레기를 단순히 치워버리는 것에 집중했다. 요즘은 많은 사람이 쓰레기를 버린 후 그 쓰레기가 어디로 갈지 궁금해한다. 이러한 접근법은 전 세계 기업과 정부가 지속 가능성과 순환 경제를 추구하도록 부추긴다.”

앞으로의 목표는. 
“‘쓰레기 종식’이다. 사업장이나 정부 기관 등에서 매일 나오는 쓰레기를 처리할 뿐 아니라, 이 과정에서 낭비되는 돈과 에너지도 줄이려 한다. 고객사들이 쓰레기에서 경제적인 가치를 찾고, 지속 가능한 목표를 실현할 수 있도록 도울 거다. 우리는 매립지에서 쓰레기를 꺼내고 재활용·재사용을 통해 순환 경제를 만드는 것에서 시작했지만, 더 효율적인 방법을 찾아 친환경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성장 중이다.”


plus point

일반 쓰레기를 플라스틱으로 
바꾸는 기술 개발 기업도 등장

가정용 쓰레기를 플라스틱으로 만들겠다는 UBQ 머티리얼즈. 사진 UBQ 머티리얼즈
가정용 쓰레기를 플라스틱으로 만들겠다는 UBQ 머티리얼즈. 사진 UBQ 머티리얼즈

가정용 쓰레기가 매년 늘고, 지속 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일반 쓰레기를 이용해 재생용 플라스틱을 생산하려는 기업도 나온다. 이스라엘 스타트업 UBQ 머티리얼즈는 피자 상자, 음식물 찌꺼기, 장난감 등 가정에서 나온 쓰레기를 잘게 부숴 잿빛 가루로 만든 뒤, 이를 플라스틱 알갱이(펠릿)로 바꾸는 것을 꿈꾼다. 

앨버트 도어(Albert Douer) UBQ 머티리얼즈 대표는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폐기물은 어디에나 있다”며 “폐기물에 대한 해결책도 마찬가지여야 한다”고 했다. 그는 “유기물질로 구성된 가정 쓰레기를 가지고 건설, 자동차, 물류 등에 사용할 수 있는 플라스틱 및 목재 대체 소재를 만들려고 한다”며 UBQ 머티리얼즈의 사업 모델을 소개했다. 

UBQ 머티리얼즈는 브라질 맥도널드 30곳에 가정용 쓰레기로 만든 열가소성 플라스틱 쟁반을 납품했으며, 메르세데스-벤츠의 일부 자동차에도 해당 플라스틱을 적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에는 1억7000만달러(약 2200억원)의 시리즈 D 투자를 받았으며, 2023년 가동 목표로 네덜란드에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다만 UBQ 머티리얼즈의 기술은 기대와 의심을 동시에 받고 있다. UBQ 머티리얼즈가 명확하게 기술을 설명하지 않는 탓이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UBQ 머터리얼즈의 기술이 상용화한다면 ‘지구 환경을 위한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면서도 “여전히 이 기술에 회의적이며, 우리는 더 많은 정보를 얻기를 원한다”고 했다.

안소영 기자, 김보영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