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하 카스 호우트 아마존웹서비스 머신러닝디렉터 겸 최고의료책임자 미국 텍사스대 생물정보학 석사·의학 박사,전 미국 FDA 최고 보건정보학자 사진 AWS
타하 카스 호우트 아마존웹서비스 머신러닝디렉터 겸 최고의료책임자 미국 텍사스대 생물정보학 석사·의학 박사,전 미국 FDA 최고 보건정보학자 사진 AWS

“10년 전 원격진료를 지원했던 정보기술(IT) 인프라와 비교한다면, 최근의 클라우드는 수개월에서 몇 년이 걸렸던 원격의료 프로젝트를 단 몇 주 안에 구현할 수 있게 만들었다. 이제는 적은 비용으로도 신속하고 효율적인 원격의료 데이터 관리가 가능해졌다.”

타하 카스 호우트(Taha Kass-Hout) 아마존웹서비스(AWS) 머신러닝 디렉터 겸 최고의료책임자(CMO)는 5월 13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비대면의 원격의료 수요가 크게 늘면서 원격의료 빅데이터를 보관하고 관리하기 위한 클라우드 수요도 함께 증가했다. 

현재 전 세계 많은 원격의료 업체와 의료기관이 세계 1위 클라우드 업체인 AWS를 이용하고 있다. AWS 클라우드는 별도의 데이터 인프라 구축 없이도 방대한 의료 데이터 보관과 분석을 가능하게 해준다는 장점이 있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20개월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 코로나19 백신 임상을 단 63일 만에 처리할 수 있었던 것도 AWS의 머신러닝 기능이 적용된 클라우드를 사용한 덕이었다. 모더나는 신약 조합 시뮬레이션을 수행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AWS 클라우드를 통해 크게 단축시켰다. AWS 클라우드를 활용한 원격의료 소프트웨어도 출시돼 있다. 원격의료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인 루닛(Lunit)이 AWS의 클라우드를 활용해 만든 AI 원격의료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가 대표적이다. 이 소프트웨어는 96~99%의 정확도로 폐암과 유방암, 기타 흉부의 이상 소견을 찾아낸다. 멕시코의 살루드 디그나(Salud Digna)병원, 한국의 서울대병원, 이 밖에 아랍에미리트(UAE), 이탈리아, 프랑스, 포르투갈 등의 의료기관에서 사용되고 있다. 

호우트 CMO는 “팬데믹을 겪으며 원격의료 같은 데이터 집중 업무가 증가, 전 세계에서 생성되는 의료 데이터양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향후 더 많은 원격의료 업체와 의료기관이 클라우드에 의존해 데이터 저장과 분석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원격의료의 성공 조건은 무엇인가.
“의료 데이터를 관리하고 분석할 수 있는 클라우드 역량에 성공이 달렸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은 여파도 있겠지만 지난 10년간 의료 데이터는 폭발적으로 증가, 15배 정도 늘었다. 갈수록 더 많은 원격의료 기업과 의료기관이 클라우드를 이용하게 될 것이다. 원격 모니터링 기기와 웨어러블 착용이 일상생활에서 더욱 일반화하고, 여기서 수집한 데이터를 환자 기록에 ‘임상 등급(clinical grade)’ 정보로 추가할 수 있게 되면 원격의료 이용자 수의 증가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다.”

클라우드 기반 원격의료의 가장 큰 장점은.
“서비스의 확장성이다. 호주의 원격의료 스타트업인 케어모니터(CareMonitor)를 예로 들어 설명하겠다. 이 회사의 원격진료 플랫폼은 의료인과 환자를 연결, 화상으로 원격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플랫폼은 웹이나 모바일 앱에 음성 통화, 영상 통화, 스크린 공유 기능을 신속하게 추가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AWS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마존 차임 에스디케이(Amazon Chime SDK⋅실시간 통신 기능 탑재)를 기반으로 구축돼 있다. 100명이 동시에 원격 상담에 참여할 수 있다. 호주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해 원격의료 확대를 추진하면서 케어모니터의 원격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 한꺼번에 몰린 데이터 보관과 처리가 필요했는데, 케어모니터는 AWS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마존 에이피아이 게이트웨이(Amazon API Gateway)’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케어모니터는 일주일 만에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대시보드(Dashboard⋅한 화면에서 다양한 정보를 중앙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찾을 수 있도록 하는 사용자 인터페이스 기능)를 실행했으며, 입원에서부터 지속적인 원격 모니터링과 퇴원까지 환자 절차를 자동화하기 위한 전체 워크플로를 개발했다. 그 덕에 호주에서 케어모니터는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었다. 클라우드는 빠른 서비스 확장을 가능하게 해줬다. 또 다른 예로는 브라질의 아인슈타인병원을 들 수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되기 직전인 2020년 초, 아인슈타인병원은 AWS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 확장성이 높은 새로운 원격의료 모델을 구축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이 병원의 원격의료 서비스는 2020년 200만 명을 기록, 전년(30만 명) 대비 6배 이상 증가했다. 의료 만족도도 긍정적 반응이 80%를 넘었다. 이러한 확장성은 클라우드 인프라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머신러닝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어떤 역할을 하나. 
“진료 기록, 의사의 메모, 영상 검사 결과 같은 대부분의 의료 데이터는 서로 다른 형식으로 저장돼 있고, 주로 구조화된 데이터로 보관되지 않기 때문에 정보 추출이 어렵다. 의료기관을 지원하도록 학습된 AWS의 머신러닝 모델은 자동으로 데이터를 정규화, 색인화, 구조화 및 분석함으로써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준다. 머신러닝은 환자의 전체 의료 데이터를 한데 불러오는 잠재력을 갖추고 있어, 의료인이 데이터 내 관계를 이해하고 특정 데이터를 나머지 환자들과 비교하는 일이 더 용이해진다. 이러한 데이터 관리와 분석은 데이터에 기반한 더 나은 진료로 이어진다. 일례로, 한국에서는 카이헬스(Kai Health)가 AI 시스템에 기반해 난임 시술 과정에서 더 나은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카이헬스는 AWS에 백엔드 시스템을 구축한 회사다. 관리형 소스 제어 서비스인 AWS의 코드 코밋(Code Commit)을 사용해 카이헬스의 AI 소스를 관리하고 있다. 또 고성능 기계학습 프로그램인 ‘아마존 세이지메이커(Amazon SageMaker)’를 사용해 클라우드에서 머신러닝 모델을 생성, 딥 러닝 환경을 구축해 디지털 방식으로 저장된 의료 기록과 영상에 대한 배아(embryo) 분석 정확도를 높여, 난임 시술의 성공률을 높여 왔다.”

모더나도 AWS 클라우드 덕을 본 걸로 유명하다. 
“모더나는 지금까지 본 가장 진보적인 바이오테크 기업이다. 디지털 전환(DT⋅Digital Transformation)과 클라우드 우선이라는 기업 철학을 가지고 AWS의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탄생한 기업이다. 63일 만에 코로나19 백신 임상을 끝낼 수 있었던 것도 AWS의 클라우드가 기반이 됐기 때문이었다.”

원격의료가 의료 서비스 질을 높인다고 보나. 
“그렇다. 원격의료는 환자의 만족도를 증가시키고, 치료 비용을 절감하고 병원 치료 결과도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 환자가 병원에 올 수 없거나 근처에 병원이 없을 때 원격의료 솔루션은 어디에서든 진료를 볼 수 있도록 한다. 올해 2월에 AWS가 발표한 ‘아·태 지역 공공의료 부문의 클라우드 도입 장벽 극복’에 관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92%의 의사와 90%의 병상이 도심 지역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한국 인구의 20%는 농어촌 지역에 거주하고 있어 이들의 대면의료 접근성은 떨어졌다. 원격의료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

의료 서비스 격차 해소를 위한 AWS의 노력은.
“AWS는 의료 서비스 격차 문제 해소를 위해 각국 원격의료 업체들의 솔루션 개발을 돕고 있다. 이를 위해 2024년까지 AWS 클라우드 크레디트와 기술 전문 지식을 지원하고, 4000만달러(약 520억원)를 투자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인 ‘건강 형평성 이니셔티브(Health Equity Initiative)’를 2021년 출범시켰다. 현재까지 비영리 단체와 연구기관에서부터 스타트업과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17개국에서 87개 단체와 기업을 지원했다. 각국 정부의 정책 입안자들도 의료 서비스 격차를 줄이기 위해 지금부터라도 원격의료를 우선과제로 삼아야 한다.”

보안 능력도 중요할 것 같다. 
“보안 역량은 클라우드 기반 원격의료에서도 중요하다. 보안은 우리에게 영(0)순위 업무(job zero)다. AWS는 보안과 고객 데이터 보호를 무엇보다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AWS는 네트워크 보안, 구성 관리, 접근성 제어, 데이터 암호화를 아우르는 200개 이상의 보안 컴플라이언스 등 가장 광범위한 클라우드 보안 툴을 적용하고 있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