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 스토켈-워커IT 전문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블룸버그·타임스·이코노미스트 등에고정 기고, ‘틱톡 붐: 중국의 다이너마이트 앱과소셜미디어를 향한 슈퍼파워 경쟁’‘유튜브: 유튜브는 어떻게 TV를 뒤흔들고새 세대의 스타를 낳았나’ 저자 사진 크리스 스토켈-워커
크리스 스토켈-워커IT 전문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블룸버그·타임스·이코노미스트 등에고정 기고, ‘틱톡 붐: 중국의 다이너마이트 앱과소셜미디어를 향한 슈퍼파워 경쟁’‘유튜브: 유튜브는 어떻게 TV를 뒤흔들고새 세대의 스타를 낳았나’ 저자 사진 크리스 스토켈-워커

숏폼 콘텐츠 플랫폼의 선두 주자인 틱톡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지난 4월 시장조사기관 인사이더 인텔리전스는 올해 틱톡 광고 매출이 116억4000만달러(약 14조8400억원)로, 작년 대비 3배(38억8000만달러)나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올해 트위터와 스냅챗의 광고 매출 예상치 합산액을 웃도는 수치다. 또 2024년엔 광고 매출이 235억8000만달러(약 30조409억원)에 달해 유튜브 광고 매출과 비슷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IT업계는 자신들을 위협하는 중국 기업의 급성장을 불편하게 바라보는 분위기다. 저서 ‘틱톡 붐: 중국의 다이너마이트 앱과 소셜미디어를 향한 슈퍼파워 경쟁(Tiktok Boom: China’s Dynamite App and the Superpower Race for Social Media)’을 쓴 영국의 프리랜서 IT 전문 저널리스트 크리스 스토켈-워커(Chris Stokel-Walker)는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디지털 역사에서 볼 때 틱톡은 실리콘밸리 밖에서 탄생해 세계로 뻗어나간 첫 번째 앱”이라며, “이제 ‘어딘가에서 만들고 중국에서 베낀다(made elsewhere, copied in China)’라는 공식은 먹히지 않는다”고 했다. 

타임스·이코노미스트·블룸버그 등에 고정적으로 기고하는 스토켈-워커는 틱톡 외 유튜브에 관한 책도 썼다. 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


틱톡의 인기 비결은 무엇인가.
“틱톡 사용자의 56%는 16~24세다. 이들은 앱의 간편함(snackability), 그리고 우리가 무엇에 관심이 있는지 알려주는 능력 때문에 이 앱을 좋아한다. 소셜 그래프를 기반으로 소셜미디어(SNS)상의 친구들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알려주는 페이스북과 달리, 틱톡은 콘텐츠 그래프를 기반으로 하는데, 이것은 ‘내’가 좋아할 법한 동영상을 찾아 알려준다. 또한 지금 페이스북은 ‘쿨하지 않다’는 이미지가 있는 반면, 틱톡은 현재 가장 잘나가는 앱이라는 인식 덕분에 후광 효과를 입은 것 같다.”

틱톡을 사용하는 크리에이터와 마케터가 유념할 점은.
“틱톡에서 입소문을 타려면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 또 흔히들 TV, 혹은 기타 SNS 광고가 틱톡 앱에서 작동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직접 틱톡에 게시하려 한다. 해시태그 챌린지 등 틱톡만의 개념과 규범을 잘 이해해야 한다.”

틱톡의 성장을 저해할 위험 요인은 무엇인가.
“틱톡은 지난 2020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절 미국 내 사용이 금지될 뻔한 적이 있다. 증거 부족으로 무산됐지만, 위법 행위가 발견될 경우 사용 금지될 위험이 아직 남아 있다. 변덕으로 움직였던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조 바이든 행정부는 규칙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일단 금지되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숏폼 콘텐츠가 인기를 끄는 이유가 뭐라고 보나. 롱폼 콘텐츠의 미래는.
“현대인들은 모두 시간의 압박을 받으면서 산다. 짧은 시간, 쉽게 소비할 수 있는 숏폼 콘텐츠의 인기 비결은 바로 그것이다. 하지만 여러 스트리밍 서비스를 보면 알 수 있듯 숏폼이 인기를 끈다고 해서 롱폼이 사라지는 건 아니다. 유튜브가 등장한다고 해서 TV가 사라지지 않은 것처럼 틱톡이 나왔다고 해서 유튜브가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오윤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