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8_14.jpg
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행보에 미 달러 강세가 나타나면서 각국 통화 가치가 맥을 못 추고 있다. 최근 1년간(5월 31일 기준) 달러 대비 한국 원화는 10%, 유로화와 일본 엔화, 중국 위안화는 각각 12%, 14%, 4.5%, 터키 리라화는 48% 절하됐다. 주요국 중앙은행은 달러 강세가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까 우려하면서 기준금리 인상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오는 7월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금리를 인상하기로 했다. 한국은행도 올 하반기 세 차례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적으로 환율이 오르면 수출이 늘어나고 수입이 줄어들어 무역수지가 개선된다. 이 때문에 무역 의존도가 큰 국가는 달러 대비 자국 통화 가치를 절하하려는 움직임을 보여왔다. 기도 만테가 브라질 재무장관은 2010년 자국 통화 가치를 낮춰 수출 경쟁력을 높이는 방식의 정부 개입을 비판하며, 이 현상에 ‘통화 전쟁(currency war)’이라는 단어를 처음으로 붙였다. 

그런데 최근 많은 국가가 자국 통화 가치를 낮추는 게 아닌, 자국 통화 가치를 높이려고 노력 중이다. 이른바 ‘역환율 전쟁(reverse currency war)’이다. 코로나19로 물가 급등세가 나타나자 자국 통화 가치를 높여서라도 수입품 물가를 낮추려는 의도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3개월간 전 세계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횟수는 60건이 넘는다. 2000년대 초반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마크 맥코믹 TD증권 외환전략가는 “정책 입안자들이 더 높은 통화 가치, 인플레이션(이하 인플레) 압력 억제 정책에 환호하는 세계에 와 있다”라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