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 서강대 경제학, 현 한국은행 통화정책 자문위원,전 대우증권 투자분석부 근무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 서강대 경제학, 현 한국은행 통화정책 자문위원,전 대우증권 투자분석부 근무 사진 윤여삼

“최근 원자재·에너지값 상승에 전통적 원·달러 환율 변동에 따른 수혜 업종 옥석 가리기는 의미가 없어졌다. 지금처럼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진 가운데, 환율 변동성이 커졌을 땐 경기방어주나 채권 투자로 대응하는 게 유리하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6월 1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연구원은 채권·금리·환율 분석 전문가다.

보통 달러 강세로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원화 약세) 해외에서 한국 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기 때문에 수출 업종이 유리하다. 반대로 달러 약세로 원·달러 환율이 내리면(원화 강세) 달러 부채가 많은 해운·정유·항공 업종은 부채 감소로 반사 이익을 얻는다. 원재료 수입 비중이 높은 식품 업종과 원유 수입에 의존하는 정유 업종은 원화 강세 국면에서 비용 절감 효과가 있어 강세를 띤다. 여행 업종도 내국인의 해외여행 비용 부담이 줄어 여행객이 증가하기 때문에 수혜 업종으로 꼽힌다. 그러나 최근 원자재⋅에너지값 상승으로 이 같은 일반론은 적용이 어려워졌다. 윤 연구원은 “최근 시장은 원·달러 환율 변동이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변수와 함께 작용하고 있다”며 “하반기에 물가 상승세가 꺾이는지와 경기 침체가 올지 여부를 확인하고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