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반려식물과 함께 렉싱턴 엘우드 호텔을 방문한 고객들. 엘우드 호텔
자신의 반려식물과 함께 렉싱턴 엘우드 호텔을 방문한 고객들. 사진 엘우드 호텔
데이비드 베이더렉싱턴 엘우드 호텔 공동 오너현 미국 데서캐피털 매니지먼트 이사회 의장 사진 엘우드 호텔
데이비드 베이더렉싱턴 엘우드 호텔 공동 오너현 미국 데서캐피털 매니지먼트 이사회 의장 사진 엘우드 호텔

“반려동물은 갓난아기이고, 식물은 새로운 반려동물이다(Pets are the new babies, and plants are the new pets).” 

올해 4월 세계 최초로 식물 동행 호텔을 연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 엘우드 호텔의 새 슬로건이다. 기존에도 식물을 위탁 관리하는 장소는 있었지만, 사람과 식물이 동행하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개념의 식물호텔은 이곳이 처음이다. 렉싱턴 엘우드 호텔은 식물이 객실 안에서도 태양을 충분히 쬘 수 있도록 방마다 3개의 큰 창문을 만들었고, 식물이 머무를 수 있도록 온실 환경을 조성했다. 객실 내부는 각종 식물로 인테리어를 꾸며 식물 애호가들의 감성을 노렸다. 식물을 위한 영양 차(tea) 제공도 호텔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받는 서비스다. 특히 영양 부족 등의 사유로 특별관리가 필요한 식물의 경우 호텔 데스크에 맡기면 식물 전문가가 문제를 진단해 고객이 퇴실할 때까지 직접 관리해 준다. 세계에서 처음으로 식물호텔을 실현한 렉싱턴 엘우드 호텔의 데이비드 베이더(David Bader) 공동 오너(owner⋅소유주)는 6월 23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를 통해 “식물 애호가들의 니즈를 공략하기 위해 야외 정원을 호텔 안으로 옮긴 식물 테마 객실을 만들었다”며 “켄터키주의 멋진 자연 풍경과 아름다움을 호텔 객실에 재현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식물호텔로 변신한 이유는.
“팬데믹 이후 식물 애호가가 늘었고, 관련 호텔 상품 개발 필요성을 느꼈다. 내셔널 호텔 체인스(National hotel chains)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레저(leisure⋅여가) 목적의 여행자 60% 이상이 반려동물과 함께 여행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식물 역시 새로운 형태의 반려동물이라 생각했고, 식물 애호가들이 자신이 키우는 식물과 함께 여행을 희망할 것이라고 봤다. 또 식물은 공기정화 기능뿐 아니라 정신 건강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호텔을 찾는 고객의 만족도 역시 높아질 것이라고 생각했다. 렉싱턴시 관광청도 우리가 시도한 식물호텔의 특별함을 인식했고, 사업 제휴를 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러한 점들이 우리가 식물호텔을 열 수 있게 한 동력이었다.” 

렉싱턴시 관광청과 어떤 협력을 했나.
“렉싱턴시 관광청은 지역 관광 유치를 위해 엘우드 호텔과 업무 협약을 체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렉싱턴시는 작은 도시이지만 나무와 정원이 많고, 100여 개의 공원이 있는 자연 친화적인 도시다. 세계 최초 식물호텔이 오픈한 곳이 렉싱턴시라는 점이 홍보되면 자연 친화적인 도시라는 이미지가 더욱 부각된다. 우리도 관광청과 협력을 통해 우리의 사업 비전을 알리고, 호텔을 홍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 결과적으로 식물을 키우는 고객들이 우리 호텔을 찾기 위해 렉싱턴시를 방문하고, 관광청은 우리 호텔을 홍보하는 선순환이 가능해졌다고 본다.” 

식물호텔 서비스가 궁금하다. 
“반려동물을 데리고 갈 수 있는 반려동물 전용 호텔처럼, 우리 호텔의 서비스는 식물 애호가들에게 초점을 맞춘다. 객실은 창턱, 테이블, 캐비닛 및 욕실 등 곳곳이 식물로 인테리어가 돼 있고, 세면도구도 식물성 제품으로만 구비했다. 우리는 사람뿐 아니라, 식물의 휴식에도 신경 쓴다. 객실 내부 일부 공간은 온실처럼 꾸며 식물이 쉬었다 갈 수 있도록 했다. 식물을 위한 전용 영양 차 제공과 식물 전문가의 특별관리 서비스도 빼놓을 수 없다. 고객이 퇴실할 땐 화분에 담긴 아기 다육 식물을 선물로 제공하고 있다.”

고객들의 반응은.
“세계 최초 식물호텔이 문을 열었다는 소식은 빠르게 미국 전역으로 전파됐고 국내외적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4월 식물호텔 오픈 이후 객실 예약이 급증했고, 5월 초까지 62개의 모든 객실이 매진됐다.”

호텔을 찾는 유명 인사는 없었나. 
“미국 드라마 ‘드레이크와 조시’와 ‘내가 너의 아버지를 어떻게 만났을까(How I Met your Father)’에 출연한 배우인 조시 펙(Josh Peck)이 최근 다녀갔다. 이 밖에도 많은 유명 인플루언서들이 호텔을 방문하고 있다.”


plus point

Interview 국내 플랜트 호텔 가든 어스 AK플라자 분당점 조민희 총괄 매니저
“위드 코로나로 여행 수요 늘자 식물 위탁 관리하려는 고객 증가”

1 조민희 가든 어스 플랜트 호텔 AK플라자 분당점 총괄 매니저. 2 플랜트 호텔 내부. 조민희
1조민희 가든 어스 플랜트 호텔 AK플라자 분당점 총괄 매니저. 2 플랜트 호텔 내부. 사진 조민희

“2021년 10월 위드 코로나(With Corona·단계적 일상 회복) 이후 여행 수요가 늘면서 식물을 맡길 장소를 찾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

조민희 가든 어스 플랜트 호텔 AK플라자 분당점 총괄 매니저는 6월 27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가든 어스는 플랜테리어(planterior·plant+interior) 업체인 ‘마초의사춘기’가 2021년 3월에 만든 식물 위탁 관리 브랜드다. 현재 4개 지점(분당점, 연희동점, 광명점, 강남점)이 운영 중이다. 최대 2주간 식물을 맡길 수 있고, 이용료가 무료라는 점이 특징이다. 다음은 일문일답.


플랜테리어 업체에서 식물 위탁관리업을 하는 이유는. 
“팬데믹 발생 이후 식물 집사(집에서 식물을 열심히 키우는 사람)가 크게 늘었지만 관리상 어려움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았다. 2021년 3월 분당 AK플라자 백화점 3층에 식물을 꾸준히 관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사람들에게 식물 전용 호텔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1년 3개월간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백화점 임대료가 비쌀 텐데 수익 없이 어떻게 운영하나.
“식물 보관은 무료지만, 분갈이나 영양제 투여 같은 유료 서비스도 있고, 식물 판매도 하고 있어 수익을 내고 있다. 백화점도 식물 애호가들에게 홍보가 되기 때문에 입점 유치를 위해 매출 수수료 할인 등 지원책을 약속했다.”

무료 보관 중 식물이 죽으면 어떻게 하나. 
“그래서 식물을 맡기 전 식물 상태를 꼭 확인하고 있다. 점검 중 문제가 확인되면 고객에게 식물 상태를 설명하고 관리를 맡길지 여부를 물어본다. 관리 중 식물에 문제가 생길 경우 관리 중 하자가 아니라, 식물 전용 호텔 입실 전 생긴 문제라는 점을 명확히 정리해두지 않으면 나중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관리라고는 하지만 식물병원 같은 역할을 하는 게 아닌가.
“식물 관리 수준이지 식물을 치료하는 식물병원과는 구분해야 한다. 4명의 식물 전문가가 상주하고는 있지만 식물 의사는 아니다. 그러나 식물 관리 측면에선 도움을 줄 수 있다.”

식물 중고 거래도 한다고 들었다.
“식물을 키우다 보면 처분이 곤란할 때가 있다. 식물 전용 호텔은 고객들로부터 식물을 위탁받아 거래를 중개해주는 역할도 하고 있다. 식테크에 관심이 있는 고객들도 중고 거래 서비스를 유용하게 이용하고 있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